• 맑음동두천 27.1℃
  • 구름많음강릉 22.3℃
  • 맑음서울 27.5℃
  • 흐림대전 24.6℃
  • 흐림대구 21.5℃
  • 울산 19.7℃
  • 흐림광주 21.4℃
  • 흐림부산 21.0℃
  • 흐림고창 21.4℃
  • 구름많음제주 23.8℃
  • 맑음강화 25.7℃
  • 흐림보은 23.0℃
  • 흐림금산 22.3℃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0.0℃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메뉴

(경인일보) 경기도 국립과학관 유치 복병 '균형발전론'

평택시 등 전국 10개 시·도 '본선'
道, 최근 1년여간 각종 경쟁 '고배'
비수도권 균형논리가 번번이 발목
지역여건 다방면 검토… 결과 촉각

전국 10개 시·도에서 도전장을 내민 국립과학관 조성과 관련, 최근 1년여간 비수도권 지역과의 경쟁에서 '균형발전론'에 밀려 잇따라 고배를 마셨던 경기도가 이번에는 유치에 성공할 지 관심이 쏠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50억원 규모의 전문과학관 건립을 추진 중이다. 지난달 5일까지 각 시·도로부터 유치 신청을 받았는데 경기도 평택시를 비롯해 인천 미추홀구, 서울 구로구와 강원 원주시, 경남 김해시, 경북 문경시, 울산 남구, 전남 광양시, 전북 군산시, 충남 부여군 등 10곳이 희망 의사를 밝혔다.

앞서 도내에서도 유치 후보지에 들기 위한 시·군간 경쟁이 치열했었다. 용인, 화성, 평택, 양평 4개 기초단체가 희망해 도가 별도의 선정위원회를 개최했을 정도였다.

10개 시·도가 맞붙는 본선 경쟁은 한층 더 가열된 상태다.

강원도시장군수협의회에선 '국립전문과학관 원주 유치를 위한 공동 성명서'를 채택하는가 하면 지역 국회의원인 송기헌·이광재 의원이 공동주최한 포럼을 통해 과학관 유치에 힘을 싣기도 했다. 양승조 충남지사 역시 과학관의 부여군 유치를 위해 도 차원의 적극적 지원을 약속했다.

이들 비수도권 지자체들이 공통적으로 지역 내 과학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는 만큼 '균형발전론'이 어김없이 변수가 될 전망이다.

도는 지난해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의 용인 유치에 성공한 후 공공과 민간에서 추진하는 각종 유치전에 뛰어들었지만, 제2축구종합센터(제2NFC)는 충남 천안에,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는 세종에 각각 밀렸다. 스포츠, IT 인프라가 부족한 만큼 균형발전에 주력해야 한다는 논리와 수도권의 비싼 땅값 등이 번번이 약점이 됐었다.

이번 과학관 입지 선정 과정에서도 접근성과 지역 여건, 주변 환경의 발전 가능성, 지역 균형 정도를 두루 살핀다는 계획이어서 경기도에 어떻게 유불리로 작용할 지가 관건이다.

이에 대해 과기부 관계자는 "지역 균형의 경우 단순하게 평가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 수요에 비해 과학 인프라가 부족한 점을 두루 살펴야 하는 만큼 다방면으로 검토해봐야 할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