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9.5℃
  • 구름많음서울 9.7℃
  • 구름많음인천 9.2℃
  • 구름많음원주 8.1℃
  • 구름많음수원 8.9℃
  • 맑음청주 10.0℃
  • 구름많음대전 9.6℃
  • 황사포항 12.2℃
  • 맑음대구 11.4℃
  • 맑음전주 8.6℃
  • 황사울산 12.6℃
  • 맑음창원 11.0℃
  • 맑음광주 9.5℃
  • 맑음부산 12.5℃
  • 구름조금순천 8.9℃
  • 맑음홍성(예) 9.0℃
  • 맑음제주 11.7℃
  • 맑음김해시 12.3℃
  • 구름조금구미 11.6℃
기상청 제공
메뉴

(전북일보) “전주시 공공2청사 시대 열린다”… ‘거짓 정보’ 흘리는 투기세력

URL복사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미 주민과 건립 합의” 등 글 게시
전주시 “통합청사 종합계획수립 용역은 6월말 나올 예정”
도도동 주민보상·농작물 정리, 항공대대 이전에 따른 것

 

 

#.“전주시청 노후화로 2청사 시대 출발. 도도동 공사로 농작물 2월말까지 철거 요청(지인 제보). ”21일 전주를 비롯한 전국구 부동산 정보공유 A온라인 채팅방에 일명 ‘정보제공책’이 떴다. 전주시 도도동 제2청사 건립, 토지정보와 함께였다. 글이 올라오자마자 단숨에 회원 1000여 명의 ‘읽음’ 표시가 떴다. 도도동 주민 합의 내용과 토지보상 등 구체적인 건립근거와 2청사 인근 부지에 대한 투자 가치 전망이 이어졌다.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 ‘내부 투자정보’로 탈바꿈 돼 시민들을 현혹시키고 있었다.

전국에서 침투한 일부 부동산 투기세력이 전주시 제2공공청사와 관련된 ‘거짓 정보’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흘리는 등 투기 움직임이 포착됐다.

문제는 사실이 아니거나 확인되지 않은 정보로 투자를 부추긴다는 것이어서, 전주지역 내 신도심 아파트 단지가 아닌 새로운 개발구역의 부동산 시장 과열과 시민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최근 부동산 투기세력으로 추정된 인물들이 활동하는 카카오톡 온라인채팅방에 ‘전주시 2청사 현장 정보’라는 글이 올라왔다. 채팅방에서 정보제공을 맡는 글쓴이는 “도도동 현장에 건설사 공사 관계로 (부지내) 농작물 2월말까지 철거 안내문을 설치했다. 토지 보상은 항공대 이전시 보상 처리하기로 했다”고 게재했다.

그러면서 “전주시청 노후화로 2청사시대가 열린다”고 대대적으로 홍보까지 했다. 이 글쓴이 외에도 채팅방 일부 참여자들은 마치 짠 듯이 불확실한 정보를 차례대로 꺼내놓기까지 했다. 이 글을 읽은 1000여 명의 회원들은 도도동 인근 부지에 관심을 보였다.

그러나 취재 결과, 이는 거짓 개발정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전주시 관계자는 “현재 공공청사는 타당성 용역중으로, 건립 여부나 부지 위치가 확정되지 않았다”며, “공공청사와 본청사를 모두 포함시킨 통합청사 종합계획수립 용역이 이르면 6월말 나올 예정으로, 행정절차상 도도동 일대 주민들에게 시가 내부적으로 합의해 공사를 추진하거나 농작물 철거를 요청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했다.

이는 도도동 일대에서 진행된 일부 사실과 거짓 부동산 정보를 교묘하게 뒤섞은 정보였다.

이곳에서 농작물 철거와 토지보상, 마을 민원보상이 진행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는 제2청사 건립에 따른 합의사항이 아닌 2019년 해당지역에 신축된 항공대대 이전에 따른 후속조치였다.

시는 항공대대가 이전해 소음 피해 등을 겪는 인근 주민들을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85억 원을 들여 31개 마을 숙원사업 지원을 하고, 주민생계·조경 등을 위해 500억 원을 투입해 항공대대 부지 옆을 경관농업지구를 조성하고 있다. 부지매입과 농작물 철거 요청은 제2청사가 아닌 경관농업지구 조성을 위한 절차였다.

이와 관련, 부동산업계 전문가들은 ‘허위정보’를 고의로 퍼트려 부동산 투기를 부추기는 등 시장을 교란시키는 악성행위라고 지적한다.

임미화 전주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확정되지 않은 정보를 고의로 퍼트려 투기세력들이 일시적으로 가격을 띄우는 전형적인 방법”이라며 “왜곡된 정보를 통해 시장을 교란하는 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지자체의 적극적인 제재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조언했다.

전주시와 전북경찰도 제2공공청사 이전과 관련한 투기세력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박호전 전북경찰청 수사2계장은 “부동산 투기는 엄연한 불법행위”라며 “투기를 조장하는 허위정보를 배포는 행위도 엄중히 처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임명규 시 신도시업과장은 “주민들과는 지속적으로 교류하고 있었지만, 외부에서 행정이 익숙하지 않은 시민은 현혹될 가능성이 있어, 시민 피해가 없도록 공공청사 관련 투기 움직임이 있는지 예의주시하겠다”고 했다.

 

/김보현·최정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