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6.3℃
  • 맑음서울 3.6℃
  • 맑음인천 4.4℃
  • 맑음원주 4.2℃
  • 맑음수원 2.3℃
  • 맑음청주 6.8℃
  • 맑음대전 5.8℃
  • 맑음포항 8.4℃
  • 맑음대구 8.4℃
  • 맑음전주 6.7℃
  • 맑음울산 6.7℃
  • 맑음창원 8.4℃
  • 맑음광주 8.0℃
  • 맑음부산 8.6℃
  • 맑음순천 4.5℃
  • 맑음홍성(예) 4.5℃
  • 맑음제주 11.3℃
  • 맑음김해시 7.5℃
  • 맑음구미 5.5℃
기상청 제공
메뉴

(광주일보) 오새희·류건우·김유진·김은화 ‘꿈, 어떤 맑은날’ 80년 5월로

URL복사

16~17일 씨어터연바람

 

 

‘젊은 예술가들의 5·18 동행’

올해 41살이 된 광주 5·18 민주화운동보다 젊은 예술인 네명이 모여 1980년 5월을 담은 작품을 선보인다. 푸른연극마을 단원으로 활동중인 연극인 오새희(26)·류건우(26), 무용인 김유진(29)·김은화(25)씨가 의기투합해 연극과 춤, 음악, 영상, 시 등이 어우러진 ‘꿈, 어떤 맑은날’을 준비한 것. 공연은 오는 16~17일 오후 5시 씨어터연바람(광주시 동구 동명동)에서 만날 수 있다.
 

이번 작품은 아르코 청년예술가지원사업에 선정됐으며 오 씨가 대본 구성 등 총괄기획과 제작을 맡았다.

작품은 총 4부로 구성됐다. 먼저 1부 ‘혼을 부르는 소리 : 넋이 깨어나다’는 현재의 광주, 평화롭고 일상적인 도시의 모습을 배경으로 흙과 나무, 바람 등 자연으로부터 맑은 혼들이 깨어나면서 시작된다.

이어 2부 ‘그리움 : 꽃의 주인이 없는 곳에’에서는 평화의 꽃이 만발하기를 소망하며 심었던 씨앗이 자란 모습에 흐릿했던 과거 기억을 떠올린다. 3부 ‘밤과 꿈 : 기억의 소리들’에서는 치열하게 투쟁했던 10일간의 항쟁을 낮과 밤의 소리와 움직임 등을 통해 표현하며 4부 ‘혼을 보내는 소리 : 바람과 함께 지나가다’에서는 덩그러니 남은 신발과 옛 과거의 흔적을 비추며 바람과 함께 말없이 지나간 이들을 기린다.

/전은재 기자 ej6621@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