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21.2℃
  • 흐림서울 24.5℃
  • 박무인천 19.6℃
  • 구름많음원주 25.3℃
  • 구름많음수원 23.3℃
  • 흐림청주 23.0℃
  • 흐림대전 20.5℃
  • 맑음포항 18.5℃
  • 흐림대구 22.9℃
  • 흐림전주 24.5℃
  • 구름조금울산 20.0℃
  • 구름조금창원 23.4℃
  • 맑음광주 26.9℃
  • 구름조금부산 21.9℃
  • 맑음순천 23.2℃
  • 흐림홍성(예) 22.4℃
  • 구름많음제주 21.6℃
  • 구름많음김해시 23.3℃
  • 흐림구미 22.0℃
기상청 제공
메뉴

주요기사

전체기사 보기

(부산일보) 불붙은 행정통합론, 부울경 통합 불씨 삼아야

대구·경북 비롯 충청·호남권 광역지자체 통합 논의 급물살 초광역경제동맹 추진 부울경 미지근한 민심 되돌릴 기회로

윤석열 대통령의 전폭적인 지원을 등에 업고 대구·경북(TK) 행정통합이 급물살을 타는 등 전국의 광역지자체들이 통합 논의에 불을 지피면서 그간 통합에 미온적이었던 부산·울산·경남(PK) 민심에도 기류 변화가 일어날지 촉각이 쏠린다. ‘인구 770만 명의 동북아 8대 메가시티’를 지향하는 부울경 통합이 현실화하기 위해서는 통합의 키를 쥐고 있는 PK 여론 결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통합 모델과 방법론을 치밀하게 수립하고, 통합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공동 발전전략을 세우고 정부의 행정·재정적 지원을 이끌어 내는 등 보다 전략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민선 자치 30년을 맞아 정부가 인구 감소와 지방 소멸에 대응하기 위해 행정체제 개편에 나서면서 전국 광역지자체들이 통합 논의에 휩싸였다. 윤 대통령의 적극 지원 지시에 따라 대구와 경북이 태스크포스(TF)를 꾸리는 등 행정통합에 속도를 붙이고 있고, 충청권(대전·세종·충남·충북)은 행정통합의 전 단계인 충청지방정부연합 출범을 위해 보폭을 넓히고 있다. 호남권(광주·전남·전북)도 ‘메가시티 광역경제권’ 추진과 함께 특별지자체 설립을 모색하고 있다. 하지만 부울경의 경우 국내 첫 특별지방자치단체인 부울경특별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