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6.7℃
  • 흐림강릉 17.1℃
  • 구름많음서울 18.4℃
  • 구름많음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18.4℃
  • 구름조금울산 17.3℃
  • 흐림광주 20.1℃
  • 구름많음부산 18.7℃
  • 구름조금고창 16.6℃
  • 구름많음제주 20.9℃
  • 흐림강화 15.4℃
  • 흐림보은 17.8℃
  • 흐림금산 17.8℃
  • 구름많음강진군 18.8℃
  • 구름많음경주시 15.8℃
  • 구름조금거제 19.5℃
기상청 제공
메뉴

주요기사

전체기사 보기

(매일신문) '대구판 한옥마을' 만든다면서…전통골목은 왜 없애나?

중구 동산동 골목에 폭 4m 도로 개설, 주차장 10면 만든다는 지구단위계획 고시 주민들 "전통마을 정취를 느낄 마을 만들겠다면서 골목 없애는건 어불성설" 중구청 "한옥 개보수 하려면 건축법에 따라 폭 4m 이상 도로 만들어야해"

대구 중구 동산지구에 전통마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대구판 한옥마을'을 만들겠다는 대구 중구청의 계획에 마찰이 생기고 있다. 사업 구역 내 도로 신설이 예정되면서 옛 정취를 담아내는 골목이 정작 없어질 위기에 놓인 것이다. 대구 중구청은 2022년까지 동산지구(동산동 130번지, 1만9천91㎡) 일대에 한옥마을을 조성한다. 노후된 한옥의 개·보수를 유도해 한옥마을을 만들고, 골목 활성화로 도심 속 전통마을의 정취를 이어가겠다는 청사진이다. 그러나 중구청이 지난해 4월 한옥마을 지구로 묶인 동산동 129-2번지 일대 골목에 폭 4m 도로를 개설하고, 주민을 위한 주차장(10면)을 만든다는 지구단위계획을 최종 고시하면서 마찰음이 생기기 시작했다. 계획안에 따르면 폭 4m 도로 신설로 기존에 있던 골목 일부가 사라지게 된다고 주민들이 반대하고 나선 것이다. 주민들은 사업 목표에 맞지 않는 전형적인 탁상행정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주민 A(54) 씨는 "전통마을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곳을 만들겠다면서 정작 옛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골목을 없앤다는 건 어불성설"이라며 "현재 이곳은 빈 주차 공간이 많아 주차장 10면 신설도 필요하지 않다. 현장을 모르고 계획을 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