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3.6℃
  • 맑음인천 -4.4℃
  • 맑음원주 -3.9℃
  • 맑음수원 -3.5℃
  • 맑음청주 -2.0℃
  • 맑음대전 -3.1℃
  • 맑음포항 -0.2℃
  • 맑음대구 0.2℃
  • 맑음전주 -1.7℃
  • 맑음울산 0.3℃
  • 맑음창원 -0.2℃
  • 맑음광주 0.1℃
  • 맑음부산 1.2℃
  • 맑음순천 -2.4℃
  • 맑음홍성(예) -3.5℃
  • 맑음제주 4.4℃
  • 맑음김해시 0.7℃
  • 맑음구미 -2.7℃
기상청 제공
메뉴

주요기사

전체기사 보기

(대전일보) 대전 중구, 서대전공원 내 복합커뮤니티센터 가능할까

지난해 이어 줄다리기 계속…"공원활용 못하면 선화동 옛 성산교회 검토"

대전 중구의 숙원 사업 중 하나인 서대전광장 복합커뮤니티 조성 사업을 두고 대전시와 중구의 입장이 맞서면서 한발짝도 나가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안으로 중구 선화동 옛 성산교회 부지가 제시돼 향후 성사여부가 주목된다. 18일 중구에 따르면 '서대전광장 내 복합커뮤니티 조성' 사업은 중구 문화동 광장 내에 연면적 5000㎡,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의 복합 문화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중구는 지역 내 1000석 규모의 공연장이 없는 점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이유로 지난달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해 왔다. 하지만 해당 부지에 복합커뮤니티 시설이 들어오기 위해서는 대전시 도시계획위원회 의결을 통한 지구단위 변경 등 절차가 이뤄져야 하지만, 대전시는 지난 2013년부터 중구 측에 광장 외에 용도 변경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거듭 표명했었다. 이를 두고 중구청 안팎에서는 '혁신도시'로 지정된 동구와 대덕구와 별도로 "중구는 버리는 카드가 아니냐"는 볼멘 소리가 적지않았다. 중구 한 관계자는 "대전 혁신도시 경우 동구와 대덕구가 지정돼 원도심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이 이어지는데 시는 중구를 키울 생각이 있는지 모르겠다"며 "복합커뮤니티 설립 시 새로운 부지를 이용하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