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9.0℃
  • 구름많음서울 6.2℃
  • 구름조금인천 5.6℃
  • 구름많음원주 4.5℃
  • 구름조금수원 6.2℃
  • 구름많음청주 5.1℃
  • 흐림대전 6.4℃
  • 구름많음포항 12.3℃
  • 구름많음대구 10.2℃
  • 흐림전주 7.8℃
  • 맑음울산 12.7℃
  • 구름조금창원 8.5℃
  • 흐림광주 9.5℃
  • 구름많음부산 9.2℃
  • 흐림순천 10.7℃
  • 구름많음홍성(예) 6.9℃
  • 흐림제주 12.3℃
  • 구름많음김해시 8.9℃
  • 흐림구미 8.3℃
기상청 제공
메뉴

주요기사

전체기사 보기

(전북일보) 국립청소년디딤센터 논란, 정부·여당이 '호남 갈등' 조장

공모사업 대원칙 정부·여당이 무시.. 전북과 광주 간 불필요한 갈등 관계 조장 국힘 호남의원 전북만 2명 입지에도 악영향.. 호남동행의원 취지 무색 비판 여론 전북정치권, 이달 초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여가부 장관에 배경 따져 물어야

국립청소년디딤센터 사태가 전북과 광주 간 갈등 양상으로 번지면서 정부와 여당이 불필요한 ‘호남 내 지역감정’을 조장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여성가족부는 정부가 주관하는 공모사업의 신뢰성을 무너뜨리는 선례를 만들었다. 여당인 국민의힘은 잘못된 행정절차와 예산심사에 힘을 실어주면서 ‘호남동행’ 행보가 무색하게 됐다. 국민의힘은 호남동행을 주장하면서도 공공의료대학원법, 제3금융중심지에 이어 청소년디딤센터까지 번번이 전북의 앞길을 막고 있다. 호남을 기반으로 한 여당 국회의원 2명 모두 전북출신임에도 이들의 입지에 악영향을 미치는 행동을 동료 의원이 자행한 셈이다. 광주시에 반영된 국립청소년치료재활센터 관련 예산은 국민의힘 조은희 의원(서울 서초갑)이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정부 여당이 서로 상생하고 함께 성장해야 할 동반자 관계인 전북과 광주를 갈라치는 우(愚)를 범했다는 것이다. 이번 사태는 호남동행 의원으로 활동하는 성일종 의원(충남 서산·태안)이 나섰다는 점에서도 실망감이 높다. 성 의원은 지난해 호남동행 의원으로서 명예 순창군민으로 위촉됐다. 하지만 이번 사태를 계기로 호남동행 의원 활동을 주도한 정운천 전북도당위원장의 입장도 난처해졌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