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28.5℃
  • 흐림서울 26.3℃
  • 흐림인천 25.6℃
  • 구름많음원주 ℃
  • 흐림수원 26.5℃
  • 구름많음청주 27.4℃
  • 흐림대전 27.3℃
  • 구름많음포항 26.8℃
  • 구름많음대구 26.8℃
  • 흐림전주 28.8℃
  • 구름많음울산 ℃
  • 구름조금창원 ℃
  • 구름많음광주 27.3℃
  • 구름많음부산 27.4℃
  • 구름많음순천 25.2℃
  • 흐림홍성(예) 27.5℃
  • 맑음제주 33.2℃
  • 구름많음김해시 28.0℃
  • 구름많음구미 ℃
기상청 제공
메뉴

주요기사

전체기사 보기

(전북일보) “전북특별자치도 출범 가시화 첫 발”.. 여야 전북도당위원장 협치 시동

한병도·정운천 전북특별자치도법 각각 대표발의 여야 도당위원장 공동기자회견으로 의지 드러내 5극3특의 광역경제권 완성 의미

여야 전북정치권이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을 위한 협치에 시동을 걸면서 ‘5극3특’ 광역경제권 완성의 첫발을 뗐다. 제21대 국회 후반기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으로 추대된 한병도 의원(익산을)과 국민의힘 정운천 전북도당위원장은 18일 ‘전북특별자치도 특별법’을 각각 대표발의하고,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었다. 전북정치권은 법안 통과의 당위성을 높이기 위해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도당위원장이 각각 법안을 발의하기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 전북은 국내 광역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메가시티’와 ‘특별자치도’ 지정에서 배제돼왔다. 지난 4월에는 전북지사에 출마한 안호영 의원이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 법안을 발의했지만, 상임위 법안 심사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새로운 대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이날 정운천 전북도당위원장은 “저와 한병도 의원, 여야 전북도당위원장 두명은 오늘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이 자리에 섰다”면서 홀대와 소외로 낙후된 전북의 발전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5극 3특’ 광역경제권 체제의 실현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전북특별자치도 특별법’을 각각 1건씩 대표 발의했다“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호남은 국가균형발전 정책에서 매번 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