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8℃
  • 흐림강릉 25.3℃
  • 천둥번개서울 23.3℃
  • 대전 25.5℃
  • 흐림대구 29.2℃
  • 흐림울산 27.2℃
  • 박무광주 26.4℃
  • 박무부산 25.9℃
  • 흐림고창 26.6℃
  • 흐림제주 30.3℃
  • 흐림강화 23.2℃
  • 흐림보은 24.0℃
  • 흐림금산 26.1℃
  • 흐림강진군 28.3℃
  • 흐림경주시 26.2℃
  • 흐림거제 27.2℃
기상청 제공
메뉴

(부산일보) 올해 부산 영화제작 교류 도시는 유네스코 창의도시 대구와 광주

허지은·이경호·김지곤 감독
레지던시 영화제작 사업 지원

 

올해 부산 인터시티 레지던시 영화제작사업 교류 도시로 국내 유네스코 창의도시인 대구·광주가 확정됐다.

 

(사)부산독립영화협회는 최근 ‘2020 부산 인터시티 레지던시 영화제작사업(이하 레지던시 영화제작사업)’의 내용을 공개했다. 레지던시 영화제작사업은 부산 영화인과 해외 영화인 간 교류를 확대하고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 선정을 기념하기 위한 사업이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에 영향을 받아 해외가 아닌 국내 유네스코 창의도시와 교류로 방향을 전환했다.

 

(사)부산독립영화협회는 레지던시 영화제작사업 교류 도시로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광주와 유네스코 음악 창의도시 대구를 확정했다. 광주 교류 대상 영화인으론 허지은·이경호 감독, 대구 교류 대상 영화인으로는 김지곤 감독이 결정됐다.

 

허지은·이경호 감독은 공동으로 연출한 단편 ‘신기록’이 제44회 세자르 영화제에 공식 초청되고 제39회 청룡영화상 단편영화상과 제17회 미장센단편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상을 동시에 수상하며 광주를 대표하는 독립영화감독으로 부상했다. 허 감독과 이 감독은 올해 레지던시 영화제작사업을 통해 부산을 배경으로 신작을 만들 예정이다. 오는 9월 부산에서 올 로케이션으로 촬영을 시작한다.

 

김지곤 감독은 ‘할매-시멘트정원’ ‘리틀보이 12725’ 같은 부산의 사람·공간에 대한 다큐멘터리와 음악 다큐 ‘악사들’ ‘하얼빈-음악의 도시’를 연출했다. 김 감독은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대구의 여름을 새 작품에 담을 계획이다. 대구를 배경으로 음악이 도시를 치유하기 위해 어떤 모습을 보여 주었는지를 영상화한다. 촬영은 이달부터 10월까지 대구에서 올 로케이션으로 진행한다.

 

한편 레지던시 영화제작사업을 통해 제작된 두 작품은 11월 초에 완성해 제4회 부산 인터시티 영화제에서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오금아 기자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