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19.4℃
  • 서울 14.3℃
  • 인천 13.0℃
  • 흐림원주 13.1℃
  • 수원 12.7℃
  • 청주 13.0℃
  • 대전 12.6℃
  • 포항 14.4℃
  • 대구 11.2℃
  • 전주 13.9℃
  • 울산 14.4℃
  • 창원 12.2℃
  • 광주 13.6℃
  • 부산 15.8℃
  • 흐림순천 11.5℃
  • 홍성(예) 11.9℃
  • 제주 16.3℃
  • 흐림김해시 14.8℃
  • 흐림구미 11.5℃
기상청 제공
메뉴

(매일신문) ‘사투리 UCC 백일장’ 대상 '내 꿈을 전~자서(향해서)’

URL복사

금상 김차식 씨 ‘52년 전 중학교 시절 추억 이야기’
은상 김호일·김예지 씨와 한예지 씨의 영상작품 공동수상

 

계명대학교(총장 신일희)과 매일신문사(대표 이상택)가 공동 주최한 '사투리 UCC 백일장'에서 경주 토박이 엄마와 중학생 아들의 일상 대화를 콩트 형식으로 담은 김미정(44)·권태율·김규원·한나무·안성환(16) 씨의 공동 출품작 '내 꿈을 전~자서(향해서)'가 대상을 차지했다. 이 작품은 아들의 장래 꿈에 관한 모자(母子)간의 찰진 사투리가 재미와 사실감을 더해주는 수작(秀作)으로 심사위원들로부터 만점을 받았으며, 온라인 인기점수도 단연 1위를 차지했다.

 

 

금상은 경북 성주군의 김차식(68) 씨가 출연한 '52년 전 중학교 시절의 추억 이야기'가 차지했으며, 은상에는 김호일(25)·김예지(23) 씨가 만든 '일일 사투리 쇼를 통한 할머니의 사연'과 한예지(24) 씨의 '돌아가신 할아버지를 그리워하는 손자의 편지' 영상작품이 공동수상했다. 동상에는 ▷배경남(25) 씨 '무구짠지는 누가 다 먹노' ▷권순빈·박세아·이석희(25)·김유현(22) 씨 '갱상도 아이가?' ▷이재은(23) 씨 '토박이 다섯 친구들의 그리운 추억' ▷채광숙(70) 씨의 문경 사투리 시 낭송 '타 뿌린 연탄재 안에는' ▷양석희(25)·이지현(24) 씨 '정인이 묘에 두고 간 할머니의 대구 사투리 편지'가 차지했다. 장려상에는 12개 작품이 개별 수상했다.

 

1차 예심을 거쳐 2차 본심을 통해 선정된 최종 수상작 21개 작품은 온라인 참여(30%)+문학적 참신성(40%)+사투리 풍미(30%)의 심사기준을 거쳐 선정됐다. 본심 심사는 엄홍준 계명대 국문과 교수를 비롯해 안도현 시인(단국대 문예창작학과 교수), 한만수 대구시 관학협력단장, 이문규 경북대 국문과 교수, 배성훈 디지털사업국장이 맡았다.

 

한편, 이번 대회 21개 최종 수상작은 다음달 초 별도의 오프라인 시상식을 열 예정이다.

 

※장려상 12개 작품 수상자=▷허성용(26) ▷이민숙(64) ▷유달해·김유나(29)·이가현(30) ▷홍장표(24)·박민지·박효빈(23)·박종혁·신효원·이민석·이수영·최원희(21) ▷이다현(16) ▷이예지(30) ▷이예원(10) ▷이상진(25)·권은진(23)·이나현·노희주·홍예진(22)·양세희(21)·박종민(20) ▷황수빈·시라이사야카(21) ▷김지영·김정훈·김현지·정아람(22) ▷이민지(23) ▷김종범(25).

 

권성훈 기자 cdrom@imaeil.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