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강릉 9.1℃
  • 맑음서울 6.5℃
  • 맑음인천 6.8℃
  • 맑음원주 7.4℃
  • 맑음수원 7.1℃
  • 맑음청주 7.1℃
  • 구름많음대전 8.2℃
  • 구름많음포항 10.2℃
  • 맑음대구 9.5℃
  • 전주 7.7℃
  • 구름조금울산 9.7℃
  • 구름많음창원 9.2℃
  • 흐림광주 8.4℃
  • 구름많음부산 10.6℃
  • 구름많음순천 7.6℃
  • 구름조금홍성(예) 8.9℃
  • 구름많음제주 13.6℃
  • 구름많음김해시 9.5℃
  • 구름많음구미 9.3℃
기상청 제공
메뉴

(매일신문) 10주년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 개막

URL복사

16일부터 오천 오천 냉천과 연오랑세오녀테마파크에서 15일간

 

 

올해 10주년을 맞은 2021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이 지난 16일 개막, 오는 30일까지 열린다.

 

'함께 열(十)다–다시, 새롭게'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페스티벌은 오천 냉천과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 내에 위치한 귀비고에서 진행된다. 또한 코로나19로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시기에 가변과 재활용에 용이한 스틸·스틸아트의 속성에 집중, 지속 가능한 삶에 대한 화두를 제시한다.

 

오천 냉천 메인 행사장에서는 21점의 작가 작품과 포항 기업 17개사에서 참여한 기업 작품이 축제 기간 동안 야외에서 전시된다. 특히 기업 참여 작품의 경우, 기능이 다한 폐자원을 활용하거나 직원들의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작품 제작이 이뤄지는 등 '과정 예술'(Process Art)로서의 공공미술의 특징을 엿볼 수 있다.

 

전시 외에도 작년에 이어 선정된 '아르코 공공예술사업'의 일환으로 스틸아트투어 앱을 활용한 스탬프투어, 사전 예약을 통한 택시투어, 배리어프리투어, 나이트투어가 진행된다. 또한 예술산책 노트를 활용한 드로잉투어, 자전거투어 그리고 주말 공연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지역 내 꿈틀로 입주 작가들의 체험 프로그램인 '예술가의 아뜰리에'도 사전 예약을 통해 운영된다. 또 다른 축제 장소인 귀비고에서는 10주년 기념작인 최우람 작가의 '태양의 노래'가 상설 전시된다. 무한한 창조와 비상의 상징으로 포항의 새로운 도약을 표현한 이 작품은 작년 6월 10주년 기념작품 작가 지명공모 발탁 이후 1년여 동안 제작되었다.

 

현장 경험을 못 하는 사람들을 위해 온라인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된다. 참여 작가와의 대화, 예술 향유의 장벽을 허무는 배리어프리 다큐멘터리, 랜선으로 즐기는 예술가 워크숍, 축제를 총정리하는 폐막 프로그램 '스틸 톡톡'이 유튜브를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