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1.0℃
  • 맑음서울 -3.6℃
  • 연무인천 -3.4℃
  • 구름조금원주 -3.4℃
  • 맑음수원 -3.4℃
  • 구름많음청주 -0.9℃
  • 연무대전 -2.0℃
  • 연무포항 1.5℃
  • 연무대구 -0.7℃
  • 연무전주 -0.6℃
  • 연무울산 2.1℃
  • 연무창원 2.2℃
  • 구름많음광주 1.0℃
  • 구름많음부산 4.0℃
  • 흐림순천 0.7℃
  • 박무홍성(예) -4.0℃
  • 흐림제주 6.2℃
  • 구름많음김해시 1.3℃
  • 구름많음구미 -1.5℃
기상청 제공
메뉴

(전북일보) 전주종합경기장 ‘정원의 숲’ 조성 첫발

URL복사

시, 설계용역 착수보고회… 내년 말까지 27억 원 투입
‘시민의 숲 1963’ 프로젝트…5개 숲 중 가장 먼저 착공

 

전주시가 추진 중인 ‘시민의 숲 1963’ 프로젝트 가운데 ‘정원의 숲’ 조성 사업이 가장 먼저 첫발을 내디뎠다.

시가 지난 1963년 시민들의 성금으로 지어진 전주종합경기장을 부지 재생을 통해 시민들의 품으로 돌려주자는 취지로 추진한 프로젝트로, 야구장 뒤편을 대규모 테마 숲으로 만드는 사업이다.

 

 

시는 25일 전주시장실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최신현 전주시 총괄조경가, 용역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 종합경기장 정원의 숲 조성을 위한 설계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종합경기장 전체 5개의 숲(정원의 숲·미식의 숲·마이스의 숲·예술의 숲·놀이의 숲) 중 가장 먼저 착공되는 ‘정원의 숲’은 종합경기장 야구장 옆 청소 차량 차고지와 양궁장 이전 부지 약 4100㎡에 대규모 테마 숲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내년 말까지 총사업비 27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시는 향후 2개월간 시민의 숲 1963 전문가 자문단과 시민참여단 등의 의견을 수렴하고, 보고회에서 제안된 의견들을 반영해 완성도 있는 설계용역 결과를 도출한 뒤 공사에 착수해 내년 말까지 조성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정원의 숲’을 시작으로 놀이와 예술, 미식, 마이스 숲이 차례로 조성되면 도심 속의 거대한 숲을 이루어 시민들의 문화휴식 공간으로 되살아날 것”이라며 “전시컨벤션센터와 호텔, 한국문화원형콘텐츠 체험전시관과 시립미술관 건립을 통해 종합경기장 부지를 시민들에게 온전히 돌려드릴 수 있도록 온 힘을 쏟아부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는 정원의 숲 외에 예술의 숲과 마이스의 숲 조성사업도 관련 절차를 이행 중이다. 종합경기장 자리에 들어설 한국문화원형 콘텐츠 체험전시관과 전주시립미술관의 경우에도 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이며, 전시컨벤션센터와 호텔, 백화점 건립사업도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중앙투자 심사를 앞두고 지방행정연구원 타당성 조사가 추진되고 있다. 종합경기장 대체 시설인 육상경기장과 야구장 조성 사업도 편입 부지 보상을 마치고 실시설계 용역을 한창 시행 중이다.

천경석 1000pres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