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1.9℃
  • 박무서울 0.5℃
  • 박무인천 0.7℃
  • 맑음원주 0.9℃
  • 박무수원 -0.5℃
  • 박무청주 1.7℃
  • 박무대전 1.7℃
  • 흐림포항 2.3℃
  • 맑음대구 1.8℃
  • 박무전주 3.0℃
  • 맑음울산 1.2℃
  • 구름조금창원 1.0℃
  • 박무광주 2.0℃
  • 맑음부산 3.1℃
  • 맑음순천 -2.1℃
  • 박무홍성(예) 4.6℃
  • 흐림제주 6.3℃
  • 맑음김해시 1.2℃
  • 맑음구미 0.7℃
기상청 제공
메뉴

(광주일보) 광주·전남, 등원할 아이가 없다

5년간 유치원 61곳 문 닫아…원생 17.8% 감소

 

 

최근 5년 동안 광주·전남지역 유치원 61곳이 문을 닫고 유치원생 수는 17.8%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폐원 유치원은 사립에 집중됐으며 폐원 사유는 ‘원아 감소에 따른 경영난’으로 조사됐다. 유치원부터 고교까지 학생 수는 모두 감소 추세였지만, 유치원과 달리 초·중·고교 수는 같은 기간 5곳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5일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이 최근 확정 발표한 ‘2022년 교육 기본통계’에 따르면 광주 유치원생 수는 2022년 기준 2만998명으로 집계됐다. 5년 전인 2017년 2만4654명에서 3656명(14.8%) 감소한 수치다.
 
 
전남의 유치원생 수는 2017년 2만710명에서 2022년 1만6285명으로 4425명(27.1%) 줄었다. 광주·전남 전체에서 보면 5년 전보다 8081명 감소한 것으로 해마다 지역에서 유치원생 1600명이 줄었다는 얘기가 된다.

이 기간 유치원 수도 급감했다.

광주의 유치원 수는 2017년 314개에서 2022년 288개로 26개(8.3%)가 감소했다. 신설 등 이유로 공립유치원 7곳이 늘었고 폐원 등 이유로 사립 유치원 33곳이 감소했다.

같은 기간 전남의 유치원은 551개에서 516개로 줄었다. 공립 12곳, 사립 23곳 등 모두 35개(6.3%)의 유치원이 사라졌다. 광주·전남 전체로 보면 이 기간 공립유치원 7곳이 늘었고 사립유치원 68개가 감소했다.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유치원 수 감소에 대해 “유치원 폐원 사유 대부분은 ‘원아 감소에 따른 경영난’으로 보인다. 유치원, 초중고교 가리지 않고 학생 수가 줄고 있지만 재정 상황이 여의치 않은 유치원부터 타격을 받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학령인구 감소로 매년 초중고교 학생 수는 줄었지만 학교 수는 최근 5년 사이 소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 초중고생은 2017년 19만6065명에서 2022년 16만9208명으로 2만6857명(13.7%) 줄었다. 전남은 2017년 20만6506명에서 2022년 18만1977명으로 2만4529명(11.87%) 감소했다. 광주·전남 전체로 보면 초중고생이 40만2571명에서 35만1184명으로 5만1387명(12.76%) 감소했다.

그러나 이 기간 초중고교 수는 광주 4곳, 전남 1곳이 증가했다.

2017년 광주 초중고교 수는 311개교에서 2022년 315개교로 늘었고, 전남은 819개교에서 820개교로 늘었다. 광주는 초등학교 1곳, 중학교 2곳, 고교 1곳이 늘었고 전남은 초등학교 3곳이 줄고 중학교와 고교가 2곳씩 늘었다.

학생 수 감소에도 학교 수가 소폭 늘어난 것은 대규모 주거단지 개발로 인한 학교 신설 때문으로 파악됐다. 폐교는 학생 원거리 통학 부담, 학부모 등 지역사회의 존치 요구 등으로 쉽지 않지만 신설은 다르다는 것이다.

전체 학생 수는 해를 거듭할수록 줄고 있지만 다문화 학생은 매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전남 초중고 다문화 학생 수는 2017년 1만425명에서 2022년 1만4709명으로 4284명(41.09%) 늘었다. 다문화학생은 2022년 기준 광주와 전남에 각각 4371명, 1만338명이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

많이 본 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