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6.9℃
  • 흐림서울 7.1℃
  • 흐림인천 7.3℃
  • 구름많음원주 5.5℃
  • 흐림수원 6.4℃
  • 흐림청주 6.7℃
  • 흐림대전 6.9℃
  • 맑음포항 7.2℃
  • 맑음대구 6.8℃
  • 구름많음전주 10.1℃
  • 구름조금울산 8.4℃
  • 맑음창원 7.7℃
  • 맑음광주 8.8℃
  • 맑음부산 11.1℃
  • 맑음순천 8.2℃
  • 흐림홍성(예) 7.0℃
  • 흐림제주 11.3℃
  • 맑음김해시 8.5℃
  • 구름조금구미 5.6℃
기상청 제공
메뉴

(부산일보) K콘텐츠 IP 확장·발전 모색한다

 

K콘텐츠의 확장과 발전을 모색하는 자리가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오는 10일~12일 서울 코엑스에서 ‘콘텐츠 IP 산업전’을 연다. K콘텐츠 전 분야를 아우르는 IP(지식재산권) 비즈니스 행사다.

 

올해는 캐릭터, 게임, 방송, 음악, 웹툰 등 콘텐츠 기업 약 180곳과 국내외 바이어 약 150명이 참여한다. 전시·상담 부스, 사업설명회, 비즈 매칭, 금융컨설팅, 부트캠프 데모데이, 법률 세미나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상호 교류하며 사업 확대를 꾀한다.

 

콘진원은 이번 행사에서 포럼, 콘퍼런스 등으로 IP 활성화 정책 로드맵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한다. 강단에는 데이비드 메이젤 마블 스튜디오 초대 회장을 비롯해 스캇 맨슨 하이브 아메리카 비즈니스 솔루션 대표, 강윤성 영화감독, 심준경 와이랩 대표, 박기수 한양대 교수, 이승용 해피업 이사, 이승규 더핑크퐁컴퍼니 부사장, 이성하 크래프톤 VP, 윤희경 레몽레인 이사, 최선영 연세대 교수 등이 오른다.

 

조현래 콘진원장은 “콘텐츠 IP 중심으로 재편되는 산업 지형과 가치사슬 변화에 대응하고자 행사를 기획했다”며 “우수한 국내 IP들이 세계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