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3.3℃
  • 맑음인천 -4.1℃
  • 맑음원주 -1.5℃
  • 맑음수원 -2.5℃
  • 맑음청주 -1.2℃
  • 맑음대전 -0.6℃
  • 구름많음포항 2.4℃
  • 맑음대구 1.6℃
  • 구름조금전주 0.2℃
  • 맑음울산 2.3℃
  • 맑음창원 2.6℃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3.6℃
  • 맑음순천 -0.4℃
  • 맑음홍성(예) -1.3℃
  • 흐림제주 3.3℃
  • 맑음김해시 2.9℃
  • 구름조금구미 1.8℃
기상청 제공
메뉴

(부산일보) 정부, ‘이승기 사태’ 재발 막는다…업계와 논의

문체부·고용부, 노동환경 개선 의견 청취
연예 매니지먼트 종사자 권익 개선 시동

 

정부가 연예매니지먼트 분야 종사자의 노동권익 보호를 위해 속도를 낸다. 아울러 최근 논란이 된 가수 이승기 씨와 소속사 간 분쟁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공정성 강화 방안을 추진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9일 연예매니지먼트 분야 종사자의 노동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협회·단체 간담회를 열고 현장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의견을 수렴했다. 간담회에는 문체부와 고용부 정책 담당자를 비롯해 한국연예제작자협회, 한국매니지먼트연합,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 관계자가 참석했다.

 

고용부는 지난해 실시한 연예매니지먼트 분야 근로감독 결과와 근로계약서 미작성 등 기초 노동질서 위반 43건을 설명했다. 문체부는 연예매니지먼트 업계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하는 △대중문화예술산업 실태조사 △대중문화예술산업발전법 개정 △대중문화예술 분야 표준계약서 제·개정 △대중문화예술기획업 종사자 대상 직업윤리 교육 강화 등을 안내했다.

 

두 부처는 종사자의 노동환경 개선 의견을 청취했다. 가수 이승기 씨와 전 소속사 간 정산 분쟁과 같은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업계의 자정 노력도 당부했다.

 

앞서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K-컬처 지속 성장을 위해 연예매니지먼트업계 내 부조리한 관행 타파와 상대적 약자 보호가 중요해졌다”며 “종사자가 정당한 대가를 받게 하고 근로환경 전반을 개선하기 위해 관계부처·업계와 협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문체부는 간담회 의견을 현재 진행 중인 표준 하도급계약서 제정과 노동관계법령 교육 강화 등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많이 본 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