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1.9℃
  • 박무서울 0.5℃
  • 박무인천 0.7℃
  • 맑음원주 0.9℃
  • 박무수원 -0.5℃
  • 박무청주 1.7℃
  • 박무대전 1.7℃
  • 흐림포항 2.3℃
  • 맑음대구 1.8℃
  • 박무전주 3.0℃
  • 맑음울산 1.2℃
  • 구름조금창원 1.0℃
  • 박무광주 2.0℃
  • 맑음부산 3.1℃
  • 맑음순천 -2.1℃
  • 박무홍성(예) 4.6℃
  • 흐림제주 6.3℃
  • 맑음김해시 1.2℃
  • 맑음구미 0.7℃
기상청 제공
메뉴

(경인일보)1라운드 화성시의 판정승… '경기국제공항' 2라운드 가나

'군공항 제외' 조례안, 도의회 본회의 촉각

 

'1라운드 화성의 판정승, 2라운드는 수원의 반격?'

경기국제공항이 추진 조례가 상임위에서 '군 공항 제외'를 명문화 한 채 수정안으로 의결되면서, 국제공항을 명목으로 수원 군공항 이전을 추진하는 데 우려를 표시했던 화성시 출신 경기도의원들의 전략적 승리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그간 군 공항 이전을 촉구해온 수원시 지역구 경기도의원들이 반격에 나서면서 경기국제공항 조례의 본회의 최종 향배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수원지역 의원들, 집행부 등 비판
"김동연 지사, 모호한 자세로 일관"


문병근 의원을 비롯한 국민의힘 소속 수원지역 도의원 5명은 27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제 (수정된) 조례가 통과된 것을 아침에 통보받았다. 상임위원회에 직접 통화해 (상황을) 물어봤다. 이 시간 이후 수원 지역 도의원들과 교감을 가질 계획"이라며 "국제공항과 군공항 이전이 함께 추진되는 게 맞다고 생각하는데, 만약 어렵다면 수원 군공항 이전에 관한 정책도 (별도로)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의원은 또 "(김동연 지사가 공약을 통해)경기국제공항추진단을 창설하고 국방부 출신의 단장을 임용했지만,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수원군공항 이전을 배제하거나 전제하지 않는다'는 모호한 자세로만 일관하고 있다"고 집행부를 비판하기도 했다.

 

수원 출신으로 민주당 수석대변인을 맡고 있는 황대호 의원도 국제공항과 군공항 이전과의 관계에 대한 오해를 풀겠다며 관련 입장문 배포를 예고하고 나섰다.

황 의원은 이날 경인일보와의 통화에서 "이번 조례 수정은 국제공항 사업의 취지가 훼손되는 것보다 지역 간 갈등의 요소를 뺀다는 것에 방점이 있다. 앞으로 용역을 군 공항 포함, 포함하지 않은, 제3지대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다는 게 정확한 도의 입장일 것"이라고 해석했다.

반면 조례 수정을 주도한 김태형 의원은 "경기국제공항이 애초부터 민군통합공항으로 추진된다는 전제도 아니었고, 오히려 추진 방향이 애매해 지역 갈등을 유발하기 때문에 명확히 고친 것"이라며 "수원·화성 모두 여러 선택지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수정案측 "수원·화성 모두 선택지"
오늘 처리 예정, 반대토론 등 전망


집행부 내에서도 해석과 전망이 엇갈린다. 도 관계자는 "군 공항 제외가 못 박힌 만큼 앞으로 추진될 용역에서도 해당 사항은 제외돼, 결론이 산으로 갈 수도 있다"고 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경기국제공항이라는 아이디어 자체가 군 공항 이전 특별법상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추진된 것이어서, 이를 제외하면 조례 자체에 의미가 없어진다"고 분석했다.

한편 수정 조례안은 28일 도의회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인데, 내용에 대한 시각차가 큰 만큼 반대토론 등이 이뤄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많이 본 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