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21.2℃
  • 흐림서울 24.5℃
  • 박무인천 19.6℃
  • 구름많음원주 25.3℃
  • 구름많음수원 23.3℃
  • 흐림청주 23.0℃
  • 흐림대전 20.5℃
  • 맑음포항 18.5℃
  • 흐림대구 22.9℃
  • 흐림전주 24.5℃
  • 구름조금울산 20.0℃
  • 구름조금창원 23.4℃
  • 맑음광주 26.9℃
  • 구름조금부산 21.9℃
  • 맑음순천 23.2℃
  • 흐림홍성(예) 22.4℃
  • 구름많음제주 21.6℃
  • 구름많음김해시 23.3℃
  • 흐림구미 22.0℃
기상청 제공
메뉴

(대전일보) 尹 "북·중·러 이해관계 달라… 中의 러북 동조는 이익 안 돼"

윤석열 대통령이 영국 국빈 방문을 앞두고 "북한과 중국, 러시아는 서로 다른 이해관계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20일 보도된 영국 텔레그래프지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러시아, 북한에 동조하는 것은 자국에 이익이 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중국은 유엔 헌장과 안보리 결의는 물론, 다른 국제 규범도 노골적으로 위반한 북한 및 러시아와 3국 협력을 추구하는 것이 자국의 국제적 명성과 위상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란 점을 고려할 것"이라면서 "동아시아와 국제사회의 자유, 평화, 번영을 증진하는 데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상호존중, 호혜 및 공동이익에 따라 건강하고 성숙한 한중관계 발전을 지향한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대러 무기 지원은 우크라이나 전쟁을 연장해 인적 피해를 가중할 것"이라며 "그 대가로 러시아의 북한에 대한 군사기술 지원이 이루어진다면, 이는 대한민국 안보와 역내 평화에 대한 위협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러북 군사협력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자, 한반도와 동북아, 그리고 유럽의 평화를 위협하는 도발"이라고 꼬집으며 한미일이 적극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서방과 긴밀한 안보협력에 나서게 된 배경으로 우크라이나 전쟁과 이스라엘 전쟁, 러시아 및 북한, 남중국해에서 긴장이 고조된 것을 꼽았다.

그러면서 "동맹인 미국을 비롯해 영국, 호주와 매우 긴밀한 안보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윤 대통령은 영국 국빈 방문을 위해 이날 출국한다. 찰스 3세 국왕이 지난 5월 대관식을 한 뒤 초청한 첫 국빈이다. 영국에서는 리시 수낙 총리와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