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2.4℃
  • 박무서울 0.9℃
  • 박무인천 1.0℃
  • 맑음원주 1.6℃
  • 박무수원 0.8℃
  • 박무청주 1.6℃
  • 흐림대전 1.9℃
  • 흐림포항 2.3℃
  • 구름많음대구 3.1℃
  • 흐림전주 2.5℃
  • 맑음울산 2.1℃
  • 맑음창원 0.7℃
  • 박무광주 2.2℃
  • 맑음부산 2.7℃
  • 맑음순천 -0.4℃
  • 박무홍성(예) 4.9℃
  • 구름많음제주 6.0℃
  • 맑음김해시 1.5℃
  • 구름많음구미 1.0℃
기상청 제공
메뉴

(부산일보) “넘버1 부산, 준비됐다” [2030 엑스포 부산에서!]

21일 서면서 유치 성공 출정식
투표 ‘기호 1번’ 활용 적극 홍보
남구 구민 홍보단도 열띤 응원

부산이 2030세계박람회(월드엑스포) 개최 도시를 결정하는 국제박람회기구(BIE) 투표에서 기호 1번으로 결전에 나선다. 정부는 ‘부산은 넘버원(No.1)’이라는 홍보 문구를 적극 활용해 막판 총력전에 돌입한다. 부산에서는 개최지 선정을 일주일 앞두고 대규모 응원전이 열려 유치 열기가 더욱 고조됐다.

부산시 2030엑스포추진본부는 오는 28일 열리는 BIE 총회에서 부산이 기호 1번으로 2030월드엑스포 개최지 투표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이탈리아 로마는 기호 2번,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는 기호 3번으로 확정됐다. 부산은 신청 서류를 먼저 제출해 기호 1번을 배정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와 부산시는 BIE 총회 개최지 결정 투표에서 기호 1번을 확보한 만큼 ‘부산은 넘버원’ 문구를 활용해 마지막까지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BIE 총회 마지막 발표에서 첫 주자로 나서는 부산은 유치에 성공하겠다는 의지를 ‘넘버원’ 단어에 담을 예정이다.

부산에서는 이날 대규모 응원전이 펼쳐졌다. 부산시와 부산시의회는 21일 오후 5시께 부산진구 서면교차로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성공을 위한 출정식’을 열었다. 5개 구역에 결집한 시민 1000여 명은 함성을 지르며 열기를 내뿜었다. 응원전은 2030부산월드엑스포 범시민유치위원회 시민위원회, 범시민서포터스, 범여성추진협의회, 시민참여연합 등 4개 시민단체 주도로 진행됐다.

응원전에 참석한 김형창(61·연제구) 씨는 “월드엑스포가 유치되길 염원하는 간절한 마음”이라며 “세계 각국을 방문하고 열심히 노력했는데 좋은 결과가 있길 바란다”고 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프랑스 파리에서 화상으로 출정식에 참석했다. 박 시장은 “지금 파리는 부산의 물결로 가득하며 정부와 기업 등이 총동원됐다”며 “대한민국 염원이 부산의 기세가 됐다”고 밝혔다. 그는 “어메이징 부산, 넘버 원 부산”을 외쳤고, 시민들과 무대 위 대형 구에 손을 얹는 퍼포먼스를 함께했다.

한국 전통 의상을 입은 파키스탄인, 자국 전통 의상을 입은 중국인 등 외국인도 응원전에 함께했다. 어린이 치어리더 단체 ‘드림아이’ 공연으로 시작한 출정식은 테너 양승엽이 ‘희망의 나라로’와 ‘아무도 잠들지 마라(네순 도르마)’를 부른 뒤 마무리됐다.

서면교차로에 설치한 ‘메시지 벽’은 부산 시민들 염원이 담긴 글로 채워졌다. 시민들은 벽에 ‘D-7, 부산은 이미 준비됐다’ ‘컬러풀 부산에 외국인들이 많이 왔으면 한다’ 등 응원 문구를 남겼다. ‘부산에 유치 못하면 집구석이 시끄럽다’ 등 재치있는 문구도 눈에 띄었다.

도심에서는 남구 구민 홍보단 ‘다온단’도 이날 오후 3시부터 유치 기원 캠페인을 진행했다. 단원 30여 명이 거리 행진을 펼쳤고, 남구청 잔디광장에서는 주민 150여 명이 응원전을 펼쳤다. 남구청 김원경 미래성장담당관은 “개최지 결정이 다가온 만큼 간절한 마음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했다.

월드엑스포 유치를 염원하는 행사는 이달 28일까지 계속되며 부산 유치 열기는 갈수록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많이 본 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