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1.3℃
  • 서울 3.2℃
  • 인천 2.1℃
  • 흐림원주 3.7℃
  • 흐림수원 3.7℃
  • 청주 3.0℃
  • 대전 3.3℃
  • 포항 7.8℃
  • 대구 6.8℃
  • 전주 6.9℃
  • 울산 6.6℃
  • 창원 7.8℃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순천 6.7℃
  • 홍성(예) 3.6℃
  • 흐림제주 10.7℃
  • 흐림김해시 7.1℃
  • 흐림구미 5.8℃
기상청 제공
메뉴

(전북일보) ‘최악의 최악’ 전북 의석수 1석 감소 위기 ‘현실화’

여당 선거구획정위안 고수, 총선 41일 전인 29일 국회 본회의 처리 유력
여야 합의 안될 시 원안인 전북 9석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 팽배
민주 10석 전제했지만 선거구획정 문제로 전북 9곳 선거구 경선 미뤄
최악의 상황 속 전북 정치권 침묵. ‘나만 살고 보자’ 각자도생
19대 총선은 44일, 20대 42일, 21대 39일 앞두고 획정 이뤄져

 

4.10 총선 선거구획정 데드라인이 29일로 잠정 확정된 가운데 전북 국회의원 의석수 1석 감소 위기가 현실화되고 있다.

 

여·야 선거구획정 협상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서 획정 마감 기일에 쫓겨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구획정위원회가 제시한 선거구획정안대로 선거구가 확정될 수 있는 우려 때문이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이하 정개특위)에 전북 김제·부안을 지역구로 둔 이원택 의원이 전북 10석 사수를 방어하고 있지만 여야 협상이 원만히 이뤄지지 않을 경우 10석 보장이 힘들어질 수도 있다.

 

하지만 전북 정치권은 ‘전북 10석 지키기’와 관련해 침묵을 지키고 있다. 민주당의 현역 하위 20% 통보와 컷오프 등에 모든 신경이 집중되다보니 현역들은 전북 의석수 감소는 뒤로한채 각각 인맥을 동원해 중앙정치권에 줄을 대고 있는 실정이다. ‘나 부터 살고 보자’는 각자도생 정치가 전북 의석수 감소 위험을 더욱 커지게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민주당 역시 전북 10석 유지를 약속했지만 정작 경선지역 발표에서는 선거구획정과 상관없는 익산갑 1곳만 경선지역으로 발표하고 나머지 9곳 선거구는 선거구획정 등을 이유로 미루고 있는 실정이다.

 

10석을 전제한 만큼 나머지 9곳 선거구 역시 빠르게 경선방식을 정할 수 있지만 이를 미루면서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선거관리위원회가 국회에 제출한 획정안은 전북과 서울의 의석수를 각각 1석씩 줄이고 경기도와 인천의 의석수를 1석씩 늘리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세부적으로는 인구 상한선(27만 3177명)을 초과한 분구 대상 지역 6곳과 인구 하한선(13만 6629명)을 미달한 합구 대상 지역 6곳의 조정도 이뤄진다.

 

민주당은 전북 의석수를 줄이는 획정안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전북 의석수 10석을 유지시킬 것을 천명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국회에 제출된 선거구획정안 원안대로 처리할 것을 고수하고 있다.

 

여야 모두 총선 41일 전인 오는 29일 국회 본회의에서 선거구 획정안을 통과시키겠다는 입장이지만 실제 협상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앞서 19대 총선 때는 44일, 20대 때는 42일, 21대는 39일을 각각 앞두고 선거구 획정이 이뤄졌다.

29일 본회의에서 획정안을 통과시키려면 여야 협상이 우선돼야하며, 협상 후 국회 정개특위에서 다시 변경된 선거구획정안을 상정시켜야 가능하다. 전북 의석 감소와 관련한 시도별 의석 정수는 각당 원내대표의 권한아래 협상이 진행된다.

 

정치권 한 관계자는 “사상 전례없는 최악의 경우 여야가 3월 12일까지 합의에 도출하지 못해 선거구획정안을 국회 본회의에 상정하지 못할 경우 21대 총선 선거구 그대로 가는 방안도 있다”면서 “현재 여야의 입장이 너무도 극명하게 갈리고 있어 원만한 협의에 이르기는 힘들 듯 하다”고 말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