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1.3℃
  • 서울 3.2℃
  • 인천 2.1℃
  • 흐림원주 3.7℃
  • 흐림수원 3.7℃
  • 청주 3.0℃
  • 대전 3.3℃
  • 포항 7.8℃
  • 대구 6.8℃
  • 전주 6.9℃
  • 울산 6.6℃
  • 창원 7.8℃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순천 6.7℃
  • 홍성(예) 3.6℃
  • 흐림제주 10.7℃
  • 흐림김해시 7.1℃
  • 흐림구미 5.8℃
기상청 제공
메뉴

[강원일보] 의혹 제기·반박·고발…후보 간 공방 과열 ‘난타전’

공식 선거운동 시작 첫 주말
변호사 시절 활동 이력 놓고
춘천갑 ‘허영 vs 김혜란’ 충돌
속-인-고-양 김도균 후보 선대위
이양수 후보 허위사실 공표 고발
강릉·홍-횡-영-평서도 공방전

4·10 총선이 9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비교적 잠잠했던 여야 공방전이 공식 선거운동 첫 주말을 기점으로 뜨거워지고 있다.

가장 불이 붙은 곳은 춘천갑이다.

더불어민주당 강원특별자치도당은 지난달 29일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 김혜란 후보는 변호사 시절 원주가정폭력·성폭력통합상담소 운영위원으로 활동했음에도 2020년과 2023년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 및 ‘중감금, 강간, 성폭력처벌법, 스토킹처벌법’ 위반 사건의 가해자 측 변호인으로 활동했다”며 “미성년자인 성폭력 피해자의 보호 및 지원을 위한 변호 활동을 해도 부족한 마당에 가해자를 변호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성폭력 가해자 변호인 김 후보는 공직후보자 자격이 없다.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가해자 편에 선 변호인 김 후보의 거취에 대해 답하라”고 했다.

민주당 춘천갑 여성위원회 및 여성 시·도의원들도 지난 31일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김 후보의 후보자 사퇴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김혜란 후보는 즉각 반박했다.

김 후보는 지난달 29일 이 같은 주장을 처음 제기한 춘천갑 민주당 허영 후보를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선관위에 고발한 데 이어 지난 31일에는 성명서를 내고 “제가 관여하지도 않은 성범죄 사건을 마치 제가 다 주도해 변호한 것처럼 춘천시민을 오도하고,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언급된 3개의 사건 중 2개는 소속돼 있던 법무법인 일헌이 수임해 진행한 사건이었고, 모든 구성원이 담당변호사로 기재돼 형식적으로 판결문에 올랐을 뿐 저는 해당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했다.

또 “나머지 하나의 사건은 유·무죄를 따지지 않았고, 법리에 맞는 양형사유만 고려했다. 오히려 피고인과 가족들에게 재범방지서약서까지 받는 등 피해자 보호에 최선을 다했다”고 강조했다.

영동지역에서도 고발전이 이어졌다. 속초-인제-고성-양양 민주당 김도균 후보 선대위는 지난달 30일 “의도를 갖고 특정 행사의 불법 여부 등에 대해 공개·추가 질의를 반복했다. 상대 후보의 낙선을 위해 허위사실을 공표한 것”이라며 국민의힘 이양수 후보를 속초시선관위에 고발했다. 이에 이양수 후보 캠프 측은 “유권자의 알 권리를 충족하는 검증 절차를 허위사실이라고 매도하지 말라”며 “이번 고발 건을 취하하지 않을 경우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맞섰다.

강릉에서는 국민의힘 권성동 후보가 1일 민주당 김중남 후보를 허위사실공표죄 등의 혐의로 경찰 또는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홍천-횡성-영월-평창에서는 최근 도선거관리위원회가 기부행위 위반 혐의로 기초의원을 고발한 사건을 놓고 공방이 펼쳐졌다.

민주당 허필홍 후보는 “해당 사건이 발생한 자리에 국민의힘 유상범 후보도 함께했다. 사과 의향을 물었더니 ‘악의적’이라고 변명한다. 변명에 앞서 사과부터 하는 것이 정치인의 도리”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유상범 후보는 “노령연금 인상 등 노인복지를 주로 논의하는 자리였고 어떠한 불법행위에도 관여한 사실이 없다. 어떻게든 저를 엮어 ‘한탕’ 해보려는 민주당의 구태 DNA는 변할 수 없나 보다”라고 받아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