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22.1℃
  • 구름조금서울 25.7℃
  • 구름조금인천 25.7℃
  • 구름많음원주 24.3℃
  • 구름많음수원 26.6℃
  • 구름많음청주 26.5℃
  • 구름조금대전 25.9℃
  • 흐림포항 22.4℃
  • 흐림대구 23.8℃
  • 구름많음전주 27.0℃
  • 울산 22.7℃
  • 창원 23.2℃
  • 광주 23.5℃
  • 부산 22.6℃
  • 구름많음순천 23.3℃
  • 박무홍성(예) 24.9℃
  • 흐림제주 26.1℃
  • 흐림김해시 22.4℃
  • 구름많음구미 24.4℃
기상청 제공
메뉴

(전북일보) [창간 74주년 특집] 빛나는 유산의 힘, 전북의 특별한 미래 연다

민주주의의 밑바탕이 된 동학농민혁명, 한국인의 정신이 깃든 태권도와 한지. 대한민국의 찬란한 역사·문화유산의 중심에는 늘 전북이 있었습니다.

전북의 정신은 흔히 저항과 풍류로 대변됩니다. 풍요로운 산과 들, 강, 바다를 가진 고장⋯. 전북에 풍요는 때론 축복, 때론 고통이었습니다. 비옥하고 풍성한 들녘은 수탈과 착취의 역사를 수반했기 때문입니다. 수탈과 착취는 저항과 투쟁을 불렀고, 전북인은 이러한 모진 역사의 소용돌이를 온몸으로 겪어냈습니다.

130년 전 반봉건·반외세라는 기치 아래 전북에서 일어나 전국으로 번진 동학농민혁명은 이러한 전북인의 저항 정신이 집약된 혁명입니다. 한국 역사상 가장 큰 민중항쟁이었던 동학농민혁명은 호남을 넘어 조선 땅 대부분에서 혁명의 불길을 일으켰습니다.
부정에 항거하는 동학 정신은 훗날 의병운동과 3·1운동,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 등 민주주의 운동의 정신·이념적 뿌리가 됐습니다.

전북이 개척, 개혁만을 외친 건 아니었습니다. 전북은 한문화의 원형을 간직한 곳이기도 합니다. 이 바탕에는 풍류 정신이 있습니다.

전북은 태권도와 한지의 본향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전북의 태권도 역사는 우리나라의 태권도 역사이기도 합니다. 전북에서 개발된 태권도 기술이 곧 우리나라의 기술이 됐고, 전북에서 적용된 경기 규칙이 우리나라 경기 규칙의 한 부분이 됐기 때문입니다.

특히 무예 역사의 발원지로 알려진 무주 구천동은 삼한시대부터 9000명의 호국무사들이 무술을 연마하기 위해 주둔한 구천둔(九千屯)에서 유래했다고 전해집니다.

전북은 한지의 본고장입니다. 전주한지는 천년의 세월에도 삭지도 썩지도 않는 세계 최고의 종이로 일컬어집니다. 전북은 이러한 한지를 기반으로 출판, 서예, 공예 문화를 꽃피웠습니다.

전북의 찬란한 역사·문화유산은 전북인의 자긍심이자 자부심입니다. 전북일보는 창간 74주년을 맞아 '전북의 정신'을 다시 한번 되새겨봅니다. 빛나는 유산의 힘으로, 전북의 특별한 미래를 열어나가겠습니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