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26.5℃
  • 서울 24.3℃
  • 인천 23.0℃
  • 흐림원주 25.1℃
  • 수원 23.5℃
  • 청주 25.6℃
  • 대전 24.7℃
  • 포항 28.9℃
  • 대구 26.9℃
  • 전주 26.2℃
  • 흐림울산 28.2℃
  • 흐림창원 27.0℃
  • 흐림광주 26.1℃
  • 흐림부산 26.5℃
  • 흐림순천 25.1℃
  • 홍성(예) 25.4℃
  • 구름많음제주 33.1℃
  • 흐림김해시 27.6℃
  • 흐림구미 25.6℃
기상청 제공
메뉴

(대전일보)대전·충남-대학 간 협력 '생존' 돌파구 찾는다

대전시, 글로컬 본지정 지원TF 가동… 충남도 지산학연 협력
라이즈 공동 대응 등 역량 결집… 지자체 전폭 지원 나서

학령인구 감소로 대학의 생존 위기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대학과 지자체가 협력을 통한 돌파구를 모색하고 있다.

1000억 원 규모의 '글로컬대학 30' 본지정을 지원하기 위한 대학별 협의 체계 구축은 물론 지역혁신 중심 대학지원체계(RISE·라이즈)에 공동 대응하는 등 역량을 결집하고 있다.

대전시는 최근 글로컬대 본지정 지원TF를 구성, 예비지정 대학들의 실행계획 수립을 지원하고 있다.

앞서 교육부가 지난 4월 글로컬대 예비지정에 신청한 65건(총 109개교) 중 20곳(총 33개교)을 예비지정 대학으로 선정했다.
대전·충청권에선 통합 유형에 '충남대+한밭대'가, 단독 유형에 한남대, 건양대, 순천향대가, 연합 유형에 '대전보건대-대구보건대-광주보건대'가 이름을 올렸다.

교육부는 내달 26일까지 이들 대학을 대상으로 실행계획서를 제출받은 뒤 본지정 평가를 거쳐 8월 중 10곳 내외를 최종 지정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충남대+한밭대 지원팀, 한남대 지원팀, 초광역연합지원팀 등 3개팀 24명으로 구성된 TF를 통해 예비지정 대학별 맞춤형 지원단 수시 운영 등 전방위적인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충남도도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글로컬 관련 지원 체계를 구축했다. 논산·계룡시와 군(軍)·국방기업 등과 함께 건양대 글로컬 대학 본지정을 위한 TF를 가동하는 등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내년부터 본격 시행되는 라이즈 사업을 앞두고 지자체들의 발걸음도 분주하다.

라이즈는 지자체 주도로 지역대학에 행정·재정 지원을 할 수 있도록 관련 권한을 확대하는 게 골자다. 현재 4조 원 규모의 교육부 대학재정지원사업 중 50% 이상인 2조 원 정도가 지역주도로 전환될 예정이다.

대전시는 최근 '대전 RISE센터'를 개소, 라이즈 사업 시행을 위한 준비 작업에 착수했다. 센터는 사업 실행계획 수립, 지역인재 육성 로드맵·출연연 연계형 얼라이언스 구축 등을 맡게 되며, 내년부터 혁신기획팀·산학협력팀·성과관리팀 등 총 3팀 20명으로 확대·운영할 방침이다.

충남도도 라이즈 사업을 통한 대학과의 공동 성장 전략 마련에 나섰다.

김태흠 충남지사는 이날 도청에서 라이즈 사업에 참여하는 도내 24개 대학 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2024년 제1차 고등교육정책협의회'를 열고 충남 RISE 기본계획(안)을 공유하고, 각 대학의 의견을 청취했다. 계획안에는 지역혁신 성장을 견인하는 경쟁력 있는 대학 육성을 목표로 4개 프로젝트, 17개 단위과제를 담았다.

도는 내달 대학별 1대 1 간담회를 열어 세부 과제별 참여 의사를 확인하고 단위과제 조정, 성과지표 선정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태흠 지사는 "충남은 RISE 사업을 활용해 학생과 교수의 정원을 줄이고, 전국 대학과 견줘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키워나갈 것"이라며 "특히, (교수와 학생 정원 감축 등) 뼈를 깎는 구조조정과 특성화 등 라이즈 체계와 함께할 의지가 있는 대학엔 전폭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