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6.4℃
  • 흐림서울 23.7℃
  • 대전 24.0℃
  • 대구 25.3℃
  • 흐림울산 27.7℃
  • 광주 25.7℃
  • 흐림부산 27.2℃
  • 흐림고창 25.6℃
  • 연무제주 31.8℃
  • 흐림강화 23.4℃
  • 흐림보은 23.3℃
  • 흐림금산 23.7℃
  • 흐림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26.4℃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메뉴

(경남신문) 학교 여자화장실 몰카 설치… 현직 교사 2명 직위해제

전체 학교 몰카 전수 점검키로
범인은 그 학교 남자 선생님
김해·창녕 중·고서 발견 ‘파문’

김해와 창녕에 있는 고등학교와 중학교 여자화장실에서 ‘몰카(불법촬영 카메라)’가 발견돼 파문이 일고 있다.

 

두 학교에 설치된 몰카는 각 학교에 근무 중인 현직 남자 교사가 설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9일 경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6월 24일 오전 9시 30분께 김해 모 고등학교 1층 여자화장실에서 불법촬영 카메라가 발견됐다.

 

몰카를 발견한 교직원은 이날 오전 10시 6분께 경찰에 신고했다.

 

김해중부경찰서는 9일 성폭력범죄처벌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40대 남자 교사 A씨를 구속했다. 경찰은 학교 내 몰카 등 증거물을 확보하고 CCTV를 분석하는 등 수사 중이다.

 

앞서 지난 6월 26일 창녕 모 중학교 2층 여자화장실에서도 몰카가 발견됐다. 교직원이 몰카 발견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몰카를 설치한 해당 학교 30대 남자 교사 B씨는 지난 6월 29일 자신이 몰카를 설치했다고 자수를 했다.

 

창녕경찰서는 성폭력범죄처벌특별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B 교사를 검거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학교 여자화장실에 몰카를 설치한 두 교사들이 불법 촬영 영상을 다른 곳으로 유포했는지 등 추가 혐의를 캐고 있다.

 

경남도교육청은 몰카 설치 사안을 접수한 후 두 교사를 각각 직위해제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해당 교사들을 각각 직위해제하고 수업 공백은 기간제 강사를 투입해 대체하고 있다”며 “피해 학교에 대해서는 대면 상담, 의료 및 법률 지원 등 긴급조치를 하고 교직원들에 대한 지속적인 상담 치료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불법촬영 카메라 탐지 장비를 투입해 도내 모든 학교를 대상으로 전수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김호철 기자 keeper@knnews.co.kr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