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6.2℃
  • 흐림강릉 22.7℃
  • 흐림서울 28.4℃
  • 대전 26.2℃
  • 흐림대구 30.8℃
  • 구름많음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30.2℃
  • 구름많음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30.6℃
  • 구름많음제주 32.9℃
  • 흐림강화 29.0℃
  • 흐림보은 25.0℃
  • 흐림금산 26.4℃
  • 구름많음강진군 30.0℃
  • 흐림경주시 31.5℃
  • 구름많음거제 28.0℃
기상청 제공
메뉴

(매일신문) "코로나에 장마…" 작고 조용한 해변 찾는다

전년대비 20% 가량 전체 이용객 줄어
경북 동해안 피서객 감소세에 소형 해수욕장 반짝 특수
코로나 영향에 유명 해수욕장은 이용객 줄고, 소형 해수욕장은 조금씩 상승

 

올해 경북 동해안지역 해수욕장 전체 이용객이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해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으로의 여행을 꺼리는 분위기에, 최근 지속되는 장마 영향으로 피서객 자체가 없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반면,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거나 상대적으로 규모가 적은 해수욕장을 중심으로 조금씩 이용객이 늘어 코로나19 풍토 속 색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27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에 따르면 올해 경북 동해안지역 전체 해수욕장 이용객(7월 26일 기준)은 10만519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12만372명에 비해 20% 가까이 줄어든 수치이다.

 

이 같은 감소세는 포항 영일대해수욕장과 영덕 고래불해수욕장처럼 대형 해수욕장일수록 뚜렷이 나타난다.

 

같은 기간 포항 영일대해수욕장 이용객은 지난해 1만9천100명에서 올해 9천 776명으로 9천324명 줄었으며, 포항 월포해수욕장은 지난해 1만8천670명에서 올해 8천832명(-9천838명), 영덕 고래불해수욕장은 지난해 1만1천10명에서 올해 3천885명(-7천125명)으로 감소했다.

 

울산지역 기업들의 단체 하계휴양소로 인기가 높았던 경주 관성솔밭해수욕장은 지난해 10개 기업체가 찾으며 12만150명이 방문했으나 올해는 단 1개의 업체만 하계휴양소를 신청하는 등 2천572명(-9천578명)에 그치고 있다. 특히, 경주 전촌해수욕장의 경우 올해 운영 악화를 이유로 상인회 등이 개장을 포기했을 정도다.

 

반면, 울진지역 등 상대적으로 이용객 규모가 작았던 해수욕장의 증가세가 눈길을 끈다.

 

코로나19로 인해 관광객들이 비교적 사람이 적게 몰리는 곳을 선호하며 반사이익을 얻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같은 기간 포항 도구해수욕장은 지난해 3천520명에서 올해 7천392명(3천872명)으로 2배 이상 증가했으며, 영덕 장사해수욕장은 지난해 2천425명에서 4천518명으로 이용객이 늘었다.

 

올해 초 유명 걸그룹 '핑클'의 캠핑여행지로 소개됐던 울진 구산해수욕장의 경우는 지난해 같은 기간 2천262명에서 올해 6천158명으로 경북 동해안 해수욕장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이처럼 울진지역은 올해 지역 7개 해수욕장 중 6곳의 이용객이 늘었으며, 영덕군 역시 고래불해수욕장과 오보해수욕장을 제외하고는 5곳 해수욕장에서 이용객이 소폭 증가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포항국제불빛축제 등 유명 관광지의 관광객 유치행사가 모두 취소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해수욕장 이용에 제약이 많아지는 등 올해는 여러 가지로 동해안 관광에 악재가 많은 것도 사실"이라며 "상인들의 어려움과 피서객들의 불편 등도 통감하지만, 지금으로서는 코로나19의 확산방지가 최우선이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는 데로 지역 관광활성화를 위한 각종 대안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