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강릉 15.0℃
  • 구름많음서울 13.2℃
  • 구름많음인천 14.0℃
  • 흐림원주 12.9℃
  • 구름많음수원 11.8℃
  • 구름많음청주 12.3℃
  • 구름많음대전 11.3℃
  • 맑음포항 11.9℃
  • 맑음대구 8.7℃
  • 맑음전주 9.5℃
  • 맑음울산 10.7℃
  • 맑음창원 10.2℃
  • 맑음광주 9.9℃
  • 맑음부산 12.8℃
  • 맑음순천 4.2℃
  • 구름조금홍성(예) 12.9℃
  • 맑음제주 11.6℃
  • 맑음김해시 10.3℃
  • 맑음구미 8.1℃
기상청 제공
메뉴

(매일신문) 대구시립국악단 제26회 청소년 협주곡의 밤 및 제3회 대학(원)생 협주곡의 밤, 20일 문예회관서 열려

URL복사

오디션에서 거친 차세대 국악 유망주들의 무대

고교생부터 대학(원)생까지 국악 유망주들의 연주를 감상할 수 있는 제26회 청소년 협주곡의 밤 및 제3회 대학(원)생 협주곡의 밤이 20일(수) 오후 7시 30분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열린다.

 

 

 

 

먼저 청소년 협주곡의 밤에서는 25현가야금협주곡 '아랑의 꿈'(가야금 유슬아)과 '지영희류 해금산조 협주곡'(해금 서정원)이 연주된다.

 

'아랑의 꿈'은 경상도 민요 '밀양아리랑'을 주제로 해 만들어진 25현 가야금 협주곡이다. 다양한 장단과 조의 변화를 줘 25현 가야금이 갖고 있는 화려함과 전통적인 맛을 최대한 살렸으며 밀양아리랑의 흥겹고 멋들어진 느낌을 잘 표현한 곡이다. '지영희류 해금산조 협주곡'은 지영희가 스승 지용구의 영향을 받아 그 기틀을 마련하고 거기에 새로운 가락들을 첨가해 엮은 산조이다.

 

 

 

 

대학(원)생 협주곡의 밤에서는 ▷25현가야금과 국악관현악을 위한 변주곡 '한오백년'(가야금 이전매리) ▷서용석류 대금 독주와 관현악을 위한 산조(대금 성용욱) ▷해금 협주곡 '활의 노래'(해금 이응경) ▷대피리를 위한 협주곡 '대화'(대피리 안유정) 등이 연주된다.

 

 

 

'한오백년'은 25현 가야금의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고, '서용석류 대금산조'는 환주환 선생의 원가락에 서용석의 음악성을 더해 구성한 산조로 이번 연주회에서는 협주곡 형식으로 관현악과의 조화를 느껴볼 수 있다. '활의 노래'는 해금과 관현악의 조화를 꾀한 작품으로 변화무쌍한 해금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마지막 곡 대피리를 위한 협주곡 '대화'는 개량한 대피리의 깊은 맛을 느낄 수 있는 곡이다.

 

 

 

무료 공연. 공연 당일 오후 6시부터 좌석권을 배부한다. 053)606-61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