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1.9℃
  • 구름많음서울 -2.5℃
  • 연무인천 -2.6℃
  • 구름조금원주 -2.1℃
  • 구름많음수원 -2.1℃
  • 구름많음청주 -0.5℃
  • 연무대전 -2.0℃
  • 연무포항 1.7℃
  • 연무대구 -0.6℃
  • 연무전주 0.6℃
  • 연무울산 2.3℃
  • 연무창원 3.0℃
  • 흐림광주 1.5℃
  • 연무부산 3.9℃
  • 흐림순천 1.2℃
  • 박무홍성(예) -3.1℃
  • 연무제주 6.4℃
  • 흐림김해시 2.4℃
  • 흐림구미 -0.7℃
기상청 제공
메뉴

(경남신문) 마산 오동동에 소극장 ‘빨간객석’ 문 열었다

URL복사

50석 규모… 마산 극단 불씨촌, 19일부터 개관 기념 연극 선보여

마산에 소극장 ‘빨간객석’이 문을 열었다.

 

빨간객석(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14길 62)은 지난 5월 물품을 보관하던 유휴공간을 리모델링해 만들어졌다. 좌석은 50석 규모다. 명칭은 예술인의 창작 열정과 관객을 상징하는 색과 단어를 조합해 지었다. 경남대 김종원 문화콘텐츠학과 교수는 “극단 불씨촌이 2019년 활동을 재개하면서 활동 공간이 필요했다. 창원·마산·진해 거주하는 직장인들이 연극인들을 위한 공연장을 만들어보자는 뜻에서 의기투합했다. 이곳이 지역 청년들이 실험할 수 있는 무대가 되길 바란다. 극단 불씨촌뿐만 아니라 지역 예술인들도 공유하는 공간이 됐음 한다”고 개관 취지를 설명했다.

 

극단 불씨촌은 1977년 3월 가톨릭여성회관 내 마산수출자유지역과 창원공단 젊은 노동자들로 구성된 연극 동호회 ‘불씨 극회’로 출발했다. 창단 공연 ‘철부지들’을 시작으로 올 들어서만 53편의 작품을 무대에 올렸다. 현태영 극작가, 정석수 전 경남연극협회장, 신용수 전 창원문화재단 대표이사, 김경수 전 밀양연극촌 무대감독 등 연극 전문가들이 극단을 거쳐갔다. 하지만 1990년대 마산지역 제조업이 쇠퇴하면서 극단 활동이 주춤해졌고, 2009년 운영이 중단되기에 이르렀다. 10년 만에 극단이 부활하면서, 현재 15명의 단원이 활동하고 있다.

 

 

 

 

극단 불씨촌은 개관 기념으로 창작극 ‘다녀왔습니다’를 무대에 올린다. 김민정 작가가 대본을 쓰고, 김종원 교수가 연출을 맡았다. 작품은 미국 희곡작가 손튼 와일더의 〈우리 읍내〉 마지막 장면서 영감을 얻었다. 1980년대를 배경으로 세 딸을 둔 서민가정의 일상을 다룬다. 막내딸 소희가 중년이 되어 과거로 시간여행을 다녀오는 내용이 골자다. 공연은 19일부터 내년 1월 22일까지 매주 금·토 오후 8시 만나볼 수 있다.

 

김종원 교수는 “너무 가깝기에 쉽게 상처를 주고받는 가족의 모습을 담았다. 삶의 한 단면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수 예술감독은 “극단을 시작할 때의 초심으로, 다시 고향 마산서 연극의 불씨를 피워보고자 이번 작품을 준비하게 됐다. 우리 동네의 옛 모습을 상상해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전석 2만원. 문의 ☏ 0507-1428-8345.

 

주재옥 기자 jjo5480@k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