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강릉 3.5℃
  • 흐림서울 3.3℃
  • 박무인천 4.2℃
  • 구름많음원주 3.0℃
  • 수원 2.5℃
  • 맑음청주 1.7℃
  • 맑음대전 0.9℃
  • 맑음포항 3.0℃
  • 맑음대구 3.4℃
  • 맑음전주 2.5℃
  • 맑음울산 1.8℃
  • 맑음창원 0.9℃
  • 맑음광주 2.0℃
  • 맑음부산 3.0℃
  • 맑음순천 -2.2℃
  • 흐림홍성(예) 3.6℃
  • 흐림제주 6.0℃
  • 맑음김해시 1.8℃
  • 맑음구미 -0.1℃
기상청 제공
메뉴

(광주일보) 경찰 ‘조선대 전임교원 채용비리’ 2년전까지 수사 확대

대포폰 확보 2020년 2학기 수사

 

‘조선대 공연예술무용과 전임교원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참고인들로부터 이른바 ‘대포폰’을 확보해 수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광주경찰청 등에 따르면 광주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이 사건과 관련해 참고인 A씨로부터 지난 13일 대포폰을 넘겨받아 수사를 진행 중이다.

참고인 A씨는 수사기관에 대포폰을 제출하면서 “2020년 2학기 교원 채용을 앞두고 2020년 5월 당시 조선대 무용과 학과장이었던 B씨가 ‘흔적이 남기면 안 된다’며 타인 명의의 휴대전화 개설을 요구했고, 이 전화기를 이용해 학과장 남편 C씨와 제 남편이 임용 관련 통화를 이어갔다”고 전했다. A씨는 “당시 학과장 남편 C씨의 연락을 받고 제 남편이 전남대 후문 커피숍에서 만나 ‘발전기금 3억~5억원을 내야 한다’는 취지의 요구를 받았다”며 “어렵다고 답하자 교원 채용 공고가 곧이어 내려갔다”고 수사기관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참고인 A씨 주장처럼 2020년 2학기 조선대 무용과 채용 공고는 무산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경찰은 올해 초 채용 비리 의혹이 제기된 ‘2022학년도 1학기 조선대 강의전담 교원’ 선발 과정 뿐 아니라 이에 앞선 2020년 2학기 무용과 채용 절차에 대해서까지 수사를 확대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경찰이 채용비리(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등) 혐의로 무용과 학과장 남편 C씨를 입건한 사실이 새롭게 확인됐다. 경찰은 지난 7일 학과장 등 2명을 채용비리 혐의로 입건했는데 남은 한 명의 입건자를 놓고 조선대 안팎에서는 설왕설래가 이어졌다.
 

광주청 반부패수사대는 조선대 무용과 교원채용 과정에서 비리가 개입됐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 5월부터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은 지난달 21일 조선대 총장과 교무처장, 무용과 학과장 등 모두 3명을 채용 관련 업무방해 혐의로 수사해달라고 경찰에 의뢰하기도 했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

 

많이 본 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