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3.6℃
  • 박무서울 0.7℃
  • 박무인천 1.1℃
  • 맑음원주 1.6℃
  • 박무수원 -0.4℃
  • 박무청주 1.7℃
  • 박무대전 2.1℃
  • 구름많음포항 2.8℃
  • 구름많음대구 1.9℃
  • 박무전주 4.0℃
  • 맑음울산 3.2℃
  • 맑음창원 2.2℃
  • 박무광주 2.4℃
  • 맑음부산 4.0℃
  • 맑음순천 -1.0℃
  • 박무홍성(예) 3.1℃
  • 구름많음제주 6.9℃
  • 맑음김해시 2.2℃
  • 맑음구미 1.1℃
기상청 제공
메뉴

(전북일보) 국립의전원 설립 전국 곳곳 너도나도 '전북 입지 흔들'

전남 국회의원 국립의대 신설 1인 시위, 삭발식 등
전북은 단합된 모습 결여, 남원 인사들은 총선에만 열중
지역구 얽메이지 말고 합십해 전북 숙원 국립의전원 이끌어야

정부가 의대 정원을 확대하기로 하면서 국립의전원 유치전이 불붙고 있다.

수면 위로 떠오른 경쟁 체제에 남원 국립의전원 설립 입지가 흔들리고 있는 상황에 전북 정치권이 실종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립의전원은 전북의 숙원인 만큼 지역구에 얽매이지 말고 총결집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정부는 19년 만에 오는 2025학년도부터 현재 3058명인 의대 신입생 정원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다만 구체적인 증원 규모와 시기 등에는 신중을 기하고 있다.

여야 모두 의대 정원 늘리기에 공감대를 얻으면서 지자체마다 공공의대 설립에 사활을 걸고 있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 11일 열린 국감 자리에서 공공의대 설립문제에 신중함을 보이면서 남원 국립의전원 설립 추진에 차질을 빚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그러나 남원 국립의전원 설립에 앞장설 수 있는 보건복지위에 전북 의원이 포진하지 않아 국감에서 의제로 다루지 못하고 있다.

누구보다 의전원 설립에 앞장서야 할 남원 인사들은 내년 4월 총선에만 목을 매고 있다.

현역인 국민의힘 이용호 의원은 서울에 출사표를 던지면서 지역에서의 활동은 사실상 전무하다. 더불어민주당 박희승 지역위원장도 공공의전원 설립과 관련한 별다른 행보를 보이지 않고 있다.

나머지 현역 국회의원들 역시 지역구 챙기기에 급급해 전북의 주요 현안에 대해서는 무관심하다는 비판도 일고 있다. 리더십 부재도 도마 위에 오른다.

의석 수가 10개로 전북과 동일한 전남은 의대 정원 증원 소식이 알려지자 의대 설립 추진 의지를 적극 표명하고 있다.

민주당 전남 국회의원 일동은 지난 17일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국립의대 신설을 촉구했다. 이같은 내용으로 1인 시위를 이어가던 김원이(목포) 의원이 18일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삭발식을 가졌다.

같은 날 소병철(순천·광양·곡성·구례갑) 의원도 국회 앞에서 삭발을 강행했다. 영남권에서도 물밀 작업이 치열한 것으로 전해진다.

2018년 공공의대 설립 법안 발의로 본격 추진된 남원 국립의전원은 의대 정원과 무관하게 폐교된 서남대 의대 정원 49명을 활용한다는 복안이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새만금 예산에만 몰두하다 보니 남원 국립의전원 설립과 같은 지역 주요 현안에 대해서는 소홀한 실정이다"며 "본인 정치에만 매몰될 것이 아닌 전라북도 전체를 바라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많이 본 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