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2.4℃
  • 박무서울 0.9℃
  • 박무인천 1.0℃
  • 맑음원주 1.6℃
  • 박무수원 0.8℃
  • 박무청주 1.6℃
  • 흐림대전 1.9℃
  • 흐림포항 2.3℃
  • 구름많음대구 3.1℃
  • 흐림전주 2.5℃
  • 맑음울산 2.1℃
  • 맑음창원 0.7℃
  • 박무광주 2.2℃
  • 맑음부산 2.7℃
  • 맑음순천 -0.4℃
  • 박무홍성(예) 4.9℃
  • 구름많음제주 6.0℃
  • 맑음김해시 1.5℃
  • 구름많음구미 1.0℃
기상청 제공
메뉴

(경남신문) 지방 국립대병원장들 “의대 증원 필요하다” 한목소리

고령화 따른 의사 인력 확충 공감
“지역 의료격차 해소 위해 증원과
수가 개선·진료 법적 부담 완화를”

의료격차에 대한 지역의 호소와 정부의 의료 인력 확충 계획이 맞물리며 ‘의대 증원’이 최대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국정감사에 나선 지방 국립대병원장들도 의대 증원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병원장들은 고령화와 진료과목 세분화 등에 따른 의사 인력 확충에 대해 공감을 표시하는 한편, 필수의료 인력 충원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대책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18일 부산교육청에서 열린 부산대학병원과 경상국립대학병원 등을 대상으로 실시된 국회 교육위 국정감사에서는 의대 증원에 대한 질의가 먼저 나왔다.

정부가 추진하는 의대 증원에 대한 입장을 묻는 민주당 안민석 의원 질의에 정성운 부산대병원장은 “사회가 급속히 고령화되고 있어 의사가 많이 필요하다는 걸 공감한다”고 답변했다.

다만 정 병원장은 “저출산으로 인구가 줄어드는 문제도 있어서 의대 정원은 두 현상을 잘 보고, 정부 부처와 의료계의 의견을 들은 뒤 적당한 수준에서 증원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의대 증원이 곧 지역 의료격차 해소나 필수의료 인력 확보로 이어질 수 있느냐는 질의에는 정 원장과 안성기 경상국립대병원장 모두 의사가 많이 나온다고 해도 필수의료 인력을 담당할 의사가 많아지지는 않을 것 같다고 답변했다.

이들은 지역 의료격차 해소 등을 위해서는 의대 증원 외에도 추가적인 법적, 정책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국민의힘 이태규 의원이 두 지방국립대병원 모두 올해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충원율이 0%인 것을 언급하자 정 원장은 “열악한 환경이나 의료분쟁 등 복합 사유로 지원을 꺼리는 현실이 반영됐다. 동기유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 병원장은 이어 “중대한 과실이 아닌 소신껏 진료하다가 문제가 생기는 건 어느 정도 면책을 해주는 법적 지원이 있어야 해결이 가능하다”고 말했고, 안 병원장도 “수가 개선이나 법적 부담 완화 등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같은날 충청북도교육청에서 충북대병원, 충남대병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국감에서도 의대 증원에 대한 질의와 답변은 이어졌다.

최영석 충북대병원장은 “사회가 고령화되면서 의료 수요가 늘고 진료과목도 세분화되고 있다. 국립대병원을 포함해 지역 중소병원은 의사 고용에 큰 문제가 있다. 의대 정원 증원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원장은 “의사 수급이 상당히 힘들다. 의대 정원을 늘리지 않고는 (의사 수급난이) 해결되지 않는다”며 “(의사 수급을 위해) 지자체와 관련 정부 부처를 찾아갔지만 한계가 많았다”고 덧붙였다.

하루 앞선 지난 17일 열린 국정감사에서는 남우동 강원대병원장은 “경험과 소신에 비춰 의료인력 확충은 100% 필요하며 지금 해도 늦다. 지금 확대해도 현장에 배출되는 시기는 앞으로 10년 후”라고 발언하며 의대 증원 문제가 시급함을 강조했다. 양동헌 경북대병원장 역시 “지역 필수 의료와 중점 의료를 처리하기 위해서는 많은 인력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많이 본 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