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16.9℃
  • 서울 20.5℃
  • 인천 20.4℃
  • 흐림원주 20.5℃
  • 수원 21.0℃
  • 청주 21.6℃
  • 대전 21.9℃
  • 흐림포항 21.8℃
  • 천둥번개대구 20.9℃
  • 전주 21.9℃
  • 흐림울산 20.9℃
  • 창원 19.6℃
  • 광주 21.3℃
  • 부산 19.5℃
  • 흐림순천 20.1℃
  • 홍성(예) 20.7℃
  • 흐림제주 25.0℃
  • 흐림김해시 19.7℃
  • 흐림구미 20.6℃
기상청 제공
메뉴

(광주일보) 민주 대권주자 5·18 광주에서 ‘대선 민심’ 잡기

URL복사

이낙연 ‘고향의 힘’으로 반등 노려
정세균 “제2의 DJ 리더십 필요”
이재명 “정치·사회적 고향은 광주”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들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 전후 광주를 찾아 표밭을 다진다. 민주당 내 호남이 차지하는 위상이 높고, 권리당원 비율도 커 ‘호남의 마음’을 얻기 위한 대권 잠룡의 움직임도 더욱 분주할 전망이다.

호남출신 이낙연 전 대표는 ‘고향의 힘’을 모아 지지율 반등 모멘텀 마련에 나서고, 역시 호남출신인 정세균 전 총리도 호남 지지층 결집에 나설 전망이다. 이재명 경기지사도 “정치·사회적 고향은 광주”라며 호남 텃밭을 누빌 계획이다.
 

이낙연 전 대표는 13일~16일까지 나흘간 광주에 머문다. 이 전 대표는 13일 한국노총 간담회에 참석한 후 조선대에서 광주·전남지역 대학생을 대상으로 강연했다.

이어 14일엔 오전 중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묘비를 닦은 뒤 말바우시장을 찾아 오찬을 하고 오후에는 아시아문화전당 ACT센터,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 광주 트라우마센터 등을 방문한다.이어 15일엔 남광주시장에서 조찬을 하고 오전에 묘비 닦기를 이어간다. 오후에는 전북 전주와 전남 목포를 찾아 지역민을 만난 뒤 광주로 돌아온다. 16일은 묘비 닦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이낙연의 광주선언’을 밝힐 방침이다.영광 출신인 이 전 대표는 광주에서 진정성 있는 행보로 다른 주자들과 차별화하며 반등의 계기를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호남출신인 정세균 전 총리는 13일 국회에서 광주·전남 국회의원들과 간담회를 열며 ‘호남 공략’을 시작했다.정 전 총리는 “IMF 위기극복을 이끈 김대중 전 대통령이 있었듯이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그 어느 때보다 준비된 리더십이 절실한 상황이다”며 “김대중 대통령과 같은 제2의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조오섭(북구갑), 이용빈(광산구갑), 김회재(여수을), 신정훈(나주화순) 의원 등 정 전 총리 지지의사를 표명한 정치인이 참석했다.
 

정 전 총리는 이번 주말 전라북도의회 기자실에서 전북지역 국회의원들과 위기극복·정권재창출을 위한 대화도 진행한다. 정 전 총리는 오는 15일까지 전북 시·군을 순회한 뒤 16∼18일 광주·전남 일정을 소화한다.정 전 총리 측은 호남에서 이 전 대표 지지율을 추월하는 ‘골든 크로스’를 이루고 전국 지지율을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다.

이재명 경기지사도 오는 17∼18일 1박 2일 일정으로 호남을 찾는다. 경기도와 전북도 자동차 대체인증부품 활성화 협약식, 광주 5개 구청과의 기본소득 간담회 등 도지사로서 공식 일정을 소화하는 가운데 5·18 묘역 참배 등 별도의 개인 일정을 가질 예정이다.경북 안동 출신인 이 지사는 대중적 지지도와 이를 바탕으로 한 확장성 및 본선 경쟁력을 내세워 호남의 ‘전략적 선택’을 호소한다는 전략이다.

이 지사는 “젊은 시절 5·18 광주항쟁을 겪으며 광주는 정치·사회적 어머니라는 다짐을 했다”며 호남 민심을 두드리고 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