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12.0℃
  • 박무서울 10.5℃
  • 박무인천 10.4℃
  • 흐림원주 8.8℃
  • 박무수원 10.1℃
  • 흐림청주 9.4℃
  • 대전 9.2℃
  • 구름많음포항 9.2℃
  • 구름많음대구 7.3℃
  • 전주 9.0℃
  • 구름많음울산 8.8℃
  • 구름많음창원 9.4℃
  • 구름많음광주 9.7℃
  • 구름많음부산 12.3℃
  • 구름많음순천 6.2℃
  • 흐림홍성(예) 10.8℃
  • 구름많음제주 12.8℃
  • 흐림김해시 8.7℃
  • 구름많음구미 6.8℃
기상청 제공
메뉴

(제주일보) 성산 입지 제주 제2공항 재추진 여부 용역으로 판가름

URL복사

국토부, 환경부의 전환평 반려 사유 보완 가능 여부 따져보는 용역 추진할 듯

 

 

서귀포시 성산읍 지역을 예정지로 한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의 재추진 여부가 용역을 통해 판가름 날 전망이다.

제주의 최대 현안인 제2공항 사업에 대해 국토교통부가 협의를 요청했던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재보완서’를 환경부가 지난 7월 20일 반려했다.

이후 반려 사유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향후 방향을 결정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을 밝혀왔던 국토부가 최근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반려 사유 검토 방법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23일 본지 취재 결과 국토부가 조만간 환경부의 전략환경영향평가서 반려 사유가 보완이 가능한지 여부를 따져보는 용역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주종완 국토부 공항정책관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환경부의 반려 사유를 어떻게 검토할 것인가를 놓고 용역 등 여려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며 “반려 사유가 보완이 가능한지 심도 있게 따져볼 필요가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많다. 보완이 가능해야 다음 절차를 진행할 수 있는 만큼 (용역을) 한다면 반려 사유가 보완이 가능한지를 따져 보는 용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떤 식으로든 조만간 검토 방법이 공개가 된다. 용역이면 조달청을 통한 용역업체 선정 절차를 밟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미 정치권과 제주도 등에서도 관련 내용을 인지하고 있어 용역 추진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특히 용역 기간이 약 7개월간으로 알려져 내년 6월 실시되는 지방선거 기간에도 주요 쟁점이 될 전망이다.

노형욱 국토부 장관이 지난 7월 취임 100일 언론간담회에서 제2공항의 필요성을 피력하고, 지난달 31일 정부가 확정한 내년도 예산안에 제2공항 건설사업 예산으로 425억원이 반영됐다.

이와 함께 지난 17일 국토부가 확정해 발표한 공항분야 최상위 법정계획인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2021~2025)에도 제2공항이 포함되는 등 일련의 흐름을 보면 여전히 국토부가 제2공항 사업의 추진 의지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종합계획에는 제주 제2공항에 대해 환경적 요인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항공안전 확보, 시설용량 확충 등을 감안해 추진방향을 검토한다고 명시됐다. 

한편 환경부 전략환경영향평가 반려 사유는 ▲비행안전이 확보되는 조류 및 그 서식지 보호 방안에 대한 검토 미흡 ▲항공기 소음 영향 재평가 시 최악 조건 고려 미흡 및 모의 예측 오류 ▲다수의 맹꽁이(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 서식 확인에 따른 영향 예측 결과 미제시 ▲조사된 숨골에 대한 보전 가치 미제시 등이다.

김승범 기자 ksb2987@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