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24.7℃
  • 구름조금서울 29.5℃
  • 구름조금인천 27.1℃
  • 구름많음원주 28.8℃
  • 맑음수원 29.3℃
  • 구름조금청주 29.8℃
  • 구름많음대전 30.2℃
  • 구름많음포항 27.4℃
  • 구름많음대구 29.3℃
  • 흐림전주 28.9℃
  • 흐림울산 24.2℃
  • 흐림창원 24.9℃
  • 흐림광주 26.1℃
  • 구름많음부산 23.2℃
  • 흐림순천 24.4℃
  • 구름조금홍성(예) 28.9℃
  • 흐림제주 26.0℃
  • 흐림김해시 24.8℃
  • 흐림구미 28.5℃
기상청 제공
메뉴

(부산일보) [단독] ‘준비 안 된’ 지자체, 고령층 백신 예약 ‘대혼란’

URL복사

 

 

70~74세 어르신들의 코로나19 예방접종 예약이 6일 시작됐지만 현장에서 큰 혼선이 빚어졌다. 대상자들이 노인임에도 인터넷으로 신청하도록 한 데다, 대신 도와줄 주민센터마저 시스템 접근 권한을 미리 부여받지 않은 곳이 많아 예약이 막힌 것이다. 정부의 예약 시스템 자체도 불안정했다.

 

6일 부산시와 구·군에 따르면 이날 70~74세를 대상으로 예방접종 예약이 시작됐지만 일부 지자체 주민센터는 질병관리청에 시스템 접근 권한을 신청하지 않았다. 이날 기준으로 주민센터에 시스템 접근 권한이 부여되지 않은 곳은 사하구, 연제구, 북구, 동래구, 해운대구, 강서구, 기장군이다.

 

6일 70~74세 예방접종 예약 시작

질병청 시스템 접근 권한 안 받아

부산 주민센터 절반 접수 못 해

어르신들 직접 온라인 신청 ‘곤혹’

예약시스템도 불안정 한때 먹통


 

 

 

시스템 접근 권한 부여가 안 된 지자체에선 주민센터를 방문한 어르신들이 본인 명의의 휴대폰과 주민등록증을 가져오면 휴대폰을 사용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식으로 접종 예약을 거들었다. 하지만 고령의 어르신들이다 보니 현장에서도 원활하게 예약이 이뤄지지 않았다. 직원들 역시 다른 업무를 보지 못하는 등 해당 주민센터들은 종일 어수선했다.

 

이날 오전 코로나19 백신 예약을 위해 부산 한 주민센터를 찾은 강 모(71) 씨는 “바로 주민등록증만 주면 될 줄 알았는데 직원이 권한이 없어 접수를 못한다더라”며 “휴대폰을 가져오면 도와준다는데, 내 휴대폰은 우리 딸 명의로 돼 있다 하니 그럼 어쩔 수 없다고 콜센터로 전화를 하라고 한다”고 난감해했다.

 

이런 혼선이 빚어진 것은 주민센터를 통한 예약 수요를 제대로 예측하지 못한 탓이다. 70~74세를 대상으로 한 예방접종 예약은 인터넷, 구·군청 보건소의 콜센터, 위탁의료기관을 통해서 가능하다. 하지만 보건소 콜센터와 위탁 의료기관을 통한 전화 예약의 경우, 어르신들에게 번호 홍보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 결국 가장 익숙한 관공서인 주민센터로 신청자들이 몰린 것이다. 75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 예약에는 통장들이 집을 방문해 동의서를 받아 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았았다. 6일 오후 기준으로 부산의 70~74세 예약 대상자는 17만 4708명이다.



 

 

 

질병관리청은 신청 수요가 주민센터로 몰릴 것을 예상해 지난달 28일 오후 각 지자체에 시스템 접근 권한을 신청할 것을 알리는 공문을 보냈으나, 일부 지자체가 보건소 콜센터 등이 있다는 이유로 신청을 하지 않은 것이다. 접근 권한 신청을 하지 않은 부산의 지자체 관계자는 “콜센터와 위탁의료기관을 통해 예약을 충분히 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 따로 신청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온라인 예약시스템 자체도 불안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전국적으로 신청자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부산에서도 오전 10시께부터 40분가량 먹통이었다.

 

한편 이날 부산에선 신규 확진자 21명이 추가돼 코로나19 누적 환자는 5209명으로 늘었다. 경남에선 23명(사천 7명, 진주 6명, 김해 5명, 양산 2명, 밀양·함안·산청 각각 1명), 울산에선 22명이 확진됐다.

 

김백상·박혜랑·김길수 기자 k103@bus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