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18.8℃
  • 구름많음서울 18.5℃
  • 구름많음인천 18.2℃
  • 흐림원주 17.0℃
  • 구름많음수원 18.4℃
  • 흐림청주 18.1℃
  • 흐림대전 18.8℃
  • 포항 15.6℃
  • 흐림대구 17.9℃
  • 흐림전주 18.3℃
  • 울산 16.8℃
  • 창원 16.7℃
  • 구름많음광주 18.5℃
  • 흐림부산 17.1℃
  • 구름많음순천 17.3℃
  • 구름많음홍성(예) 19.7℃
  • 구름많음제주 20.7℃
  • 흐림김해시 16.3℃
  • 흐림구미 19.1℃
기상청 제공
메뉴

(전북일보) “시골학교 폐교막자”…10년 전 떠난 스승이 전한 사랑의 장학금

URL복사

고창 신림중 이정애 전 교장, 전교생에 30만 원씩
농어촌 폐교 위기에 내고장 학교 지키기 귀감

 

학령인구가 줄면서 존폐기로에 놓인 시골학교에 반가운 응원이 들어왔다. 10년 전 퇴직 후 학교를 떠난 교장이 전교생에게 장학금을 보낸 것. 학생들이 밝고 당당하게 자라길 바라는 진심은 ‘스승의 날’을 앞두고 바로 와닿았다.

고창 신림중 이정애(74) 제17대 교장은 최근 전교생 17명에게 30만 원씩 총 510만 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이 전 교장은 지난 2009년 3월부터 1년간 이 학교에 근무하면서 교지와 졸업앨범을 제작했다. 학생 수가 적어 멈췄던 일인데 학부모와 교사의 힘을 빌려 다시 이끌어냈다.

이 전 교장은 “학교는 지역사회의 구심점이 돼야 한다”며 “학생들이 기운을 얻어 하고 싶은 일을 하면 학교에 자부심이 생기고 지역사회에도 좋은 기운이 모일 것”이라고 했다.

농어촌지역의 소규모 학교가 설 자리를 잃는 현실 속에서 학생들에 대한 관심은 큰 격려가 된다.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20년간 도내 75개 학교가 통폐합됐다. 전주 1, 군산 8, 익산 6, 정읍 13, 남원 4, 김제 6, 완주 4, 진안 4, 무주 4, 장수 4, 임실 2, 순창 3, 고창 9, 부안 7개교 등이다.

농어촌지역에는 이같은 현상이 더욱 여실히 나타난다.

올해 군산 비안도초등학교는 유일한 재학생이 졸업하면서 개교 77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1949년 정읍 고부면에 지어진 관청초도 신입생이 줄어 2019년 폐교했고, 신입생 모집난을 겪던 익산 금성초도 2018년 2월 문을 닫았다.

학생 수도 갈수록 줄고 있다.

초등학생은 2001년 16만 1425명에서 2020년 9만 4661명이 됐다. 같은 기간 중학생은 7만 5524명에서 4만 8873명으로, 고등학생은 8만 2314명에서 5만 2932명으로 줄었다.

이 가운데, 소규모 학교의 장점을 살린 신림중의 교육과정에 관심이 쏠린다. 전교생 해외문화체험, 맞춤형 특기적성 및 방과후학교 수업에 공을 들였다. 또 인근 3개 학교와 함께 체육대회와 축제를 열기도 했다.

서정수 신림중 교장은 “학생 수는 적지만 전교생이 형제처럼 지낼 수 있도록 했더니 학교에 기초학력미달자가 없고 학업에 정진하는 분위기가 조성됐다”며 “이정애 선생님이 보내주신 사랑으로 학생 모두가 행복한 학창시절을 만들도록 전 교직원들과 합심해 학교를 지켜가겠다”고 말했다.

 

김보현·김태경 기자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