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9.1℃
  • 맑음서울 8.6℃
  • 맑음인천 8.4℃
  • 맑음원주 7.8℃
  • 맑음수원 8.6℃
  • 맑음청주 9.8℃
  • 맑음대전 8.0℃
  • 맑음포항 11.1℃
  • 맑음대구 11.2℃
  • 맑음전주 9.4℃
  • 맑음울산 9.8℃
  • 맑음창원 11.8℃
  • 맑음광주 11.4℃
  • 맑음부산 12.2℃
  • 맑음순천 10.1℃
  • 맑음홍성(예) 7.4℃
  • 흐림제주 15.0℃
  • 맑음김해시 11.3℃
  • 맑음구미 9.6℃
기상청 제공
메뉴

(강원일보) [올가을 막 오르는 지역 영화제]독립영화 신작들이 쏟아진다

URL복사

강릉정동진독립영화제…춘천SF영화제

 

 

가을 초입, 강원지역의 영화제들이 잇따라 풍성하게 마련된다. 매년 8월 초 주말에 열렸지만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개최 이래 처음으로 가을에 열리게 된 강릉정동진독립영화제가 23일 막을 올린다. 이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온·오프라인에서 상영하는 춘천SF영화제가 30일부터 시작된다.

우수한 독립영화를 소개하고 지역의 영상문화의 저변 확대를 목표로 하는 두 영화제를 소개한다.

강릉정동진독립영화제

정동초서 23일부터 4일간 열려
영화 상영 초점 맞춰 22편 소개


강원지역에서 열린 최초의 독립영화제이자 국내 최초 야외 상영 영화제. ‘별이 지는 하늘, 영화가 뜨는 바다'를 슬로건으로 한 영화제가 올해 23주년을 맞았다.

강릉씨네마떼끄와 한국영상자료원이 주최하는 영화제는 23일부터 나흘간 강릉 정동초교에서 열린다. 오는 30일까지 여성영화 OTT ‘퍼플레이'에서 특별상영도 이어 간다.

개막식 사회는 배우 이상희, 우지현이 맡는다. 지난해 처음으로 영화제가 제작 지원한 김종재 감독의 영화 ‘살아짐이 사라짐'이 개막작으로 상영되고 특별 초청작인 ‘너에게 가는 길'을 비롯해 단편 19편, 장편 3편 등 총 22편이 소개된다. 올해는 공연이나 강연 등 부대행사를 취소하고 영화 상영에 초점을 맞췄다.

박광수 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정동진독립영화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새로운 독립영화와 관객들이 만나는 것이다. 영화제 본질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춘천SF영화제

8회 맞은 국내유일 SF영화제
30일부터 온·오프 동시 진행


2014년 ‘한 사람으로부터 시작된 춘천다큐멘터리영화제'로 처음 막을 올린 영화제는 올해 8회를 맞았다. 국내 유일 SF영화제를 표방하며 30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롯데시네마 춘천점과 국립춘천박물관에서, 다음 달 1일부터 8일까지 온라인·메타버스 플랫폼에서 상영된다.

개막작 ‘가가린'을 시작으로 경쟁 94편, 초청 42편 등 136편이 준비됐다. 세계 각국 독립SF, 어린이청소년영화, 현실 문제를 다룬 한국독립영화들을 볼 수 있다.

특히 올해는 특별한 부대행사를 다양하게 마련했다. 영화인들의 현실적인 고민을 나누는 ‘라운드 테이블:Rebooting 춘천독립'을 비롯해 과학기술의 발전 속에서 배제되는 것들에 대한 문제점을 짚는 토크, 아동권리에 대한 스페셜토크도 마련됐다. 또 30일 개막 전 특별행사로 ‘미래를 아카이빙하다' 포럼이 열려 새로운 기술이 영화산업의 지형도를 바꾸고 있는 상황을 짚는다.

이현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