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22.2℃
  • 구름조금서울 26.5℃
  • 연무인천 23.2℃
  • 구름많음원주 25.7℃
  • 맑음수원 27.0℃
  • 구름조금청주 27.3℃
  • 구름조금대전 27.9℃
  • 구름조금포항 23.0℃
  • 맑음대구 29.0℃
  • 맑음전주 26.9℃
  • 맑음울산 27.8℃
  • 맑음창원 28.5℃
  • 구름조금광주 28.5℃
  • 맑음부산 29.0℃
  • 구름많음순천 27.8℃
  • 맑음홍성(예) 27.7℃
  • 맑음제주 26.5℃
  • 맑음김해시 29.0℃
  • 구름조금구미 28.9℃
기상청 제공
메뉴

문화관광일반

전체기사 보기

(제주일보) 해수욕장 야간 방역수칙 위반 '비상'

백사장 사유지로 출입통제 못해...야간 당직자 채용 어려움도 집합금지 명령 어기고 밤샘 음주.취사행위 단속 실효성 제기

제주특별자치도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해수욕장 야간 개장을 불허했지만, 현장에서는 지켜지지 않으면서 실효성에 의문이 일고 있다. 제주도는 다음달 1일부터 두 달간 도내 12개 해수욕장을 개장하되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제한했다. 이호·삼양해수욕장 2곳만 7월 15일부터 오후 8시까지 한 시간 연장 운영하기로 했다. 이처럼 야간 개장은 불허됐지만 여름밤마다 해수욕장에서 밤샘 음주·취사 행위가 만성화되면서 감염병 없는 안전한 해수욕장 만들기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이는 해수욕장 모래사장 부지가 마을회 소유 등 사유지가 있어서 행정당국이 강제로 출입을 통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더구나 해수욕장에 총 321명의 공무원과 119대원, 안전요원이 배치되지만 야간 당직자는 배치되지 않아서 방역수칙 위반과 음주 행위에 대한 지도·단속은 한계에 봉착했다. 제주시와 서귀포시는 자율방범대와 청년회의 협조로 오후 10시까지 민·관 합동 단속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자정 이후부터 새벽까지 이어지는 해수욕장 내 음주와 취사행위를 지도·단속할 인력은 없는 실정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해수욕장 민간 안전요원 210명의 두 달치 인건비와 운영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