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26.3℃
  • 흐림서울 26.6℃
  • 흐림인천 26.2℃
  • 흐림원주 25.6℃
  • 흐림수원 26.6℃
  • 구름조금청주 26.2℃
  • 구름조금대전 27.8℃
  • 구름조금포항 24.6℃
  • 구름많음대구 25.0℃
  • 구름조금전주 26.5℃
  • 맑음울산 24.8℃
  • 맑음창원 26.4℃
  • 구름조금광주 28.0℃
  • 맑음부산 27.7℃
  • 구름조금순천 26.2℃
  • 구름많음홍성(예) 25.8℃
  • 구름조금제주 27.0℃
  • 구름조금김해시 27.1℃
  • 구름조금구미 26.2℃
기상청 제공
메뉴

문화관광일반

전체기사 보기

(전북일보) 관광형 노을대교 건립 탄력…부안발전 날개 달다

민선 7기 부안군 변산노을 접목 관광형 노을대교 제안…꺼져가는 불씨 살려 기재부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내달 고시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 반영 확실 부안 변산노을 관광상품화 대중국관광객 유치…글로벌 휴양관광도시 부안 실현 부안~고창 운행비 절감 연간 100억원 예상…전북 서남권 경제발전 도약 대전환

국도 77호선의 유일무이한 단절구간인 부안-고창을 잇는 관광형 노을대교가 국도·국지도 건설사업 예비타당성 조사를 최종 통과해 사업추진이 확실시 된다. 관광형 노을대교 건설사업은 최근 기획재정부 제5차 재정사업평가위원회의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 후보 사업에 대한 일괄 예비타당성 조사결과 심의를 통과했다. 특히 관광형 노을대교는 지난 20여 년 간 부안과 고창의 숙원사업으로 사업추진의 불씨가 꺼져가고 있었지만 민선 7기 들어 부안군에서 단순한 차량통행 교량이 아닌 관광을 접목한 복합목적의 관광형 노을대교를 제안하면서 급물살을 탔다. 부안군 변산면과 고창군 해리면을 연결하는 관광형 노을대교는 약 7.5km 길이의 다리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완공 시 현행 62.5km, 80분 거리를 약 7.5km, 10분으로 단축시켜 통행거리 단축 및 운행비용 절감 등 다양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특히 관광형 노을대교 건설은 동양 최고의 노을경관을 자랑하는 변산반도 국립공원의 관광효과를 극대화하고, 인근 고창군과 연계한 원라인 관광벨트를 구축해 전북 서남권 관광활성화에 큰 효과가 전망된다. 관광형 노을대교, 꺼져가던 불씨 다시 살리다 관광형 노을대교 건설사업은 지난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