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11.9℃
  • 흐림서울 15.7℃
  • 흐림인천 16.6℃
  • 흐림원주 13.2℃
  • 흐림수원 16.2℃
  • 흐림청주 15.1℃
  • 흐림대전 14.0℃
  • 흐림포항 13.1℃
  • 흐림대구 13.2℃
  • 구름조금전주 13.4℃
  • 구름많음울산 13.0℃
  • 구름조금창원 11.5℃
  • 구름많음광주 14.6℃
  • 구름조금부산 13.2℃
  • 구름많음순천 9.0℃
  • 흐림홍성(예) 14.2℃
  • 박무제주 16.0℃
  • 구름많음김해시 12.3℃
  • 흐림구미 11.5℃
기상청 제공
메뉴

(부산일보) ‘브레이크 없는’ 코로나, 부산시정·정치권 덮쳤다

URL복사

 

매일 30~40명씩 확진자가 쏟아지는 부산의 코로나19 4차 유행의 여파가 부산시와 정치권, 국회로 번졌다. 코로나19에 대한 사회 전반의 방역 취약성이 그대로 드러난 것이다.

 

‘부산미래혁신위’ 취재 기자 확진

하태경·이성권 등 검사 받아

민주 비대위 부산 행사도 취재

도종환 등 비대위원 자택 대기

‘日 방류’ 국회 현안 질의 연기

 

15일 부산시 등에 따르면 14일 부산시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박형준 시장의 외곽 싱크탱크인 ‘부산미래혁신위원회’ 회의 참석자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는 취재차 회의에 참석한 모 언론사 기자이다. 부산미래혁신위원회는 박형준 부산시장의 인수위 격으로,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다수 참여한다. 이 때문에 14일 회의에는 하태경 위원장, 이성권 전 의원을 비롯해 정치·행정·학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위원회의 첫 행사였으며, 마스크 착용 등의 방역 수칙은 잘 지켜진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부산시당 관계자는 “하 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아침 일찍 소식을 듣고 검사를 받은 뒤 자택에 대기 중”이라며 “혁신위 사무실 등은 전체 방역을 하고 있다”고 했다.

 

여당도 비상이 걸렸다. 해당 확진자는 14일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도 취재했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한 공간에 있었던 비대위원들은 전원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택 대기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비대위 회의에는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최인호 수석대변인, 박재호 부산시당 위원장, 홍익표 정책위원장을 포함한 비대위원 대부분이 참석했다. 도 위원장 등은 15일 오전 소식을 듣고 급히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자택 대기를 했다.

 

잠복기 등을 고려하면 이날 검사에서 회의 참석자들 중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은 낮다. 하지만 밀접 접촉자는 자가격리에 들어가야 하고 향후 양성 판정을 받을 수 있다. 이 경우 부산미래혁신위나 정치권의 업무 공백이 불가피하다.

 

이날 국회 일정도 코로나19로 차질을 빚었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과 관련해 15일 예정됐던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긴급 현안질의가 무기한 연기됐다. 농해수위 소속 다수 의원이 확진자 접촉 등으로 회의에 참석할 수 없게 되면서다. 이개호 농해수위 위원장은 수행비서가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위원장과 함께 농민단체 간담회에 참석한 같은 당 이원택, 위성곤 의원도 자택 대기에 들어갔다.

 

부산시는 15일 오후 기준 신규 확진자 41명이 나와 코로나19 누적 환자는 4565명이라고 밝혔다. 유흥업소발 연쇄 감염자 10명(이용자 1명, 접촉자 9명)이 추가돼 관련 누적 확진자는 444명으로 늘었다. 서구 경남고에서는 확진자의 가족 2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7명이 되었다. 신규 확진자 10명은 감염 경로가 확인 안 돼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부산에서는 유흥업소발 감염이 본격화한 지난달 26일부터 21일째 매일 수십 명씩 확진자가 나온다. 하루 평균 44명이다. 15일 경남에서는 39명(진주 19명, 김해 9명, 양산 6명, 사천·통영·밀양·의령·산청 각각 1명), 울산에서는 28명이 확진됐다.

 

김백상·김길수·전창훈 기자 k103@bus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