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27.6℃
  • 흐림서울 20.7℃
  • 박무인천 19.2℃
  • 흐림원주 20.9℃
  • 수원 20.8℃
  • 청주 23.0℃
  • 대전 22.2℃
  • 구름많음포항 26.6℃
  • 흐림대구 26.3℃
  • 전주 22.7℃
  • 구름많음울산 24.7℃
  • 흐림창원 21.9℃
  • 흐림광주 23.2℃
  • 흐림부산 20.7℃
  • 흐림순천 23.5℃
  • 홍성(예) 20.4℃
  • 흐림제주 22.9℃
  • 구름많음김해시 22.4℃
  • 구름많음구미 25.6℃
기상청 제공
메뉴

(대전일보) 대전 은행1구역 재개발 또 지연되나…市, 기본계획 재검토 움직임

URL복사

대전시 재개발 토대인 도시기본 계획 재검토
재개발 연장될까 의원·구민 '답답'

 

속도를 내지 못하는 대전 중구 은행1구역 재개발이 재차 안개 속으로 들어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시각이 적지않다. 현재 재개발 사업 시점과 정비 계획을 수립한 시점이 20여 년으로 괴리를 보이는 탓에 행정당국이 또다시 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 계획을 전면 재검토할 것이라는 설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13일 대전시와 중구 등에 따르면 지난해 은행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조합은 재개발 구역 용도 변경을 대전시에 제안했다. 재개발 구역 내 주거 비율을 기존 65%에서 90%까지 끌어올리는 안이다. 당초 계획에서 판매·업무·문화 시설이 절반을 차지했으나, 공동 주택 비율이 대폭 올라가는 것으로 바뀌었다. 또 조합원 내에서 일부 갈등을 빚었던 중앙로 도로는 재개발서 제외하기로 했다.

 

하지만 대전시는 이번 변경 건이 '2010 대전시 주거 환경 정비 기본 계획'에 일부 부합하지 않다고 보고 있다. 시는 10년 주기로 주거환경 정비 기본 계획을 수립하는데, 기본 계획은 재개발과 리모델링 과정서 기본법 역할을 한다.

 

그러나 조합 측이 제시한 용도 변경이 2010 기본계획의 토지 이용계획과 건축물 밀도 등 세부 사항에 맞지 않다고 판단하면 서다. 시는 은행1구역 주거환경 정비 기본 계획을 지난해 수립된 '2030 주거환경 기본 계획'으로 적용할 구상을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현재 재개발 사업 시점과 정비 계획 수립 시점이 20여 년으로 괴리를 보이고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당초 은행 1구역 재개발 사업은 지난 2007년 정비 계획을 수립해 사업 시행 인가를 받은 바 있다.

 

같은 맥락에서 대전 도시계획위원회는 관련 계획안에 '재심의' 결정을 내렸다. 토지이용계획 변경과 일부 정비구역 제척에 대한 근거 자료를 보완할 것을 주문했다. 또 정비구역에서 제척되는 토지의 향후 관리 방안과 중앙로 확장, 정비 필요성 여부도 검토할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시가 기본 계획을 전면 수정하는 쪽으로 무게를 두자, 일각에서는 행정력 낭비와 재개발 지연을 우려하고 있다. 김연수 중구의회 의장은 "도시 기본 계획의 변경으로 중구의 숙원 사업인 은행1동 재개발이 또다시 지연되는 건 아닌지 우려되는 대목"이라며 "원도심 활성화와 구민 복지를 위해 재개발을 서둘러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시 한 관계자는 "조합원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기본 계획을 수정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며 "은행1 구역 재개발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은행1구역은 중구 은행동 1-1번지 일대에 조성되는 사업으로 2007년 사업시행인가까지 받았으나 글로벌 금융위기와 부동산 경기 침체로 인해 10여 년 이상 중단됐었다. 이후 지난 2019년 새롭게 조합을 설립하고 새로운 집행부를 구성해 기존 시공사인 롯데건설과의 지위·계약을 유지하며 공동주택 건설 등 사업추진 정상화 길에 들어섰다.

 

박우경 기자 qkr95691@daejonilbo.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