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강릉 30.2℃
  • 구름많음서울 34.7℃
  • 구름조금인천 34.0℃
  • 구름많음원주 32.9℃
  • 구름조금수원 33.5℃
  • 구름많음청주 33.4℃
  • 흐림대전 32.6℃
  • 구름많음포항 28.7℃
  • 구름많음대구 32.2℃
  • 구름많음전주 32.1℃
  • 구름많음울산 30.5℃
  • 구름많음창원 30.5℃
  • 구름많음광주 32.1℃
  • 구름많음부산 30.7℃
  • 구름많음순천 30.8℃
  • 구름많음홍성(예) 31.8℃
  • 제주 27.9℃
  • 흐림김해시 30.5℃
  • 구름많음구미 31.4℃
기상청 제공
메뉴

(광주일보) ‘우리 모두의 5·18’ … 국민통합 원동력 삼아야

URL복사

오늘 제41주년 기념식…여야 의원·잠룡 등 대거 참석
발포책임·헬기사격·암매장 등 진상규명에 힘 모아야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광주시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다. 이번 기념식은 광주의 오월 정신이 현대를 사는, 그리고 미래를 이끌 젊은 세대들의 일상 속에게 오롯이 숨쉴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특히 이번 41주기 동안 여야 대권 잠룡을 비롯한 당 지도부, 초선의원 등 여야를 막론한 정치인들이 광주행을 이어가면서 이번 5·18 민주화운동 제41주년을 계기로 국민대통합의 한마당이 이뤄질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5월 유족회가 처음으로 보수정당인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을 추모제에 정식으로 초청하는 등 화해의 손길을 내밀었고, 국민의힘이 이에 화답함에 따라 여야 정치권이 힙을 합쳐 41년 동안 밝혀지지 않았던 5·18 진상규명에 힘을 쏟아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

80년 당시 군부의 실세였던 전두환과 노태우, 정호용씨 등이 모두 90대가 되면서 이들이 사망할 경우 5·18 진상규명이 미완으로 남을 것으로 우려되기 때문이다. 현재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에 명시된 진상규명 범위는 당시 인권침해 사건, 군에 의한 발포 경위 및 책임 소재, 헬기 사격 사건, 민간인 집단학살 사건, 희생자 암매장 등에 관한 사건 등 12개에 이르고 있다.

국가보훈처는 18일 오전 10시부터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기념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5·18 민주유공자 및 유족, 정부인사, 각계대표, 학생 등 99명만 참석한 상태에서 진행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고 김부겸 국무총리가 정부 측 대표자로 참석할 예정이다.

올해 기념식은 ‘우리들의 오월’이라는 주제로, 41년 전 광주의 오월이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오월임을 알리고 5·18정신의 전국화와 세계화를 통한 국민통합 메시지를 전달하겠다는 게 보훈처 계획이다.

기념식은 헌화 및 분향, 국민의례, 경과보고, 기념공연 1막, 기념사, 기념공연 2막,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의 순으로 45분간 진행된다.

경과보고는 김영훈 (사)5·18민주화운동 유족회 회장이 맡고 기념공연에는 고(故) 전재수 군과 고(故) 박용준 열사의 사연을 담은 영상과 비올라 5중주의 ‘바위섬’ 추모 연주, 5·18이 미얀마 등 전 세계의 민주주의를 선도하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대표라는 영상 등이 상영될 예정이다.

오디션 프로그램 ‘팬텀싱어’ 참가자인 바리톤 김주택과 합창단 시함뮤(시민과 함께하는 뮤지컬 배우들)가 가수 송창식의 노래 ‘우리는’을 합창하고 참석자 전원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다.

이번 기념식에는 지난해 마련된 ‘5·18공법단체’설립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공법단체 대표들이 참석할 것으로 기대됐지만 5월 단체 내부 갈등으로 공법단체 출범이 이뤄지지 않았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