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18.5℃
  • 구름많음인천 20.1℃
  • 구름조금원주 16.4℃
  • 구름많음수원 20.2℃
  • 구름많음청주 18.8℃
  • 구름많음대전 17.2℃
  • 흐림포항 21.9℃
  • 구름많음대구 18.2℃
  • 구름많음전주 18.4℃
  • 흐림울산 20.1℃
  • 흐림창원 19.9℃
  • 구름많음광주 19.7℃
  • 흐림부산 21.0℃
  • 흐림순천 17.3℃
  • 구름많음홍성(예) 17.7℃
  • 구름많음제주 23.1℃
  • 흐림김해시 20.1℃
  • 구름많음구미 16.6℃
기상청 제공
메뉴

(강원일보) ‘노쇼 속출' 강릉 소상공인 줄도산 위기

URL복사

 

식당·펜션 거리두기 4단계 직격탄 “재료비 수천만원 날려”
“대출금 이자도 못갚아 파산 공포…사채까지 끌어다 써”


강릉이 거리두기 4단계 시행으로 ‘셧다운'되면서 소상공인들의 손실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연간 매출액의 40~50%를 차지하는 여름철 대목장사가 흔들리고 있지만 보상을 호소할 곳도 없이 속앓이만 하고 있는 실정이다.

강릉의 펜션 업주 A씨는 20일 입실시간이 지나도 오지 않는 예약 손님에게 전화를 했다가 “거리두기 4단계로 여행이 취소됐고, 위약금은 낼 수 없다”는 말만 들었다. 영업이 중단되지 않았는데도 전화 한 통 없는 ‘노쇼(No Show)'가 잇따르며 고스란히 손실을 떠안고 있다.

A씨가 가장 걱정하는 것은 펜션을 짓느라 빌린 대출금 이자다. A씨는 “업주들 상당수가 15억~20억원씩 빌려 월 이자만 300만~400만원씩 내야 한다”며 “여름철 1~2주만 영업을 못해도 파산 위기에 내몰린다”고 말했다.

대목을 대비해 재료를 대량 확보해 놓은 외식업계도 막대한 손실을 호소했다. 송정해수욕장 인근의 한 횟집의 경우 지난 15일 직원 10명을 추가로 고용했고 16일에는 활어 5톤을 미리 확보했다. 18일 거리두기 4단계 격상 발표는 ‘날벼락'이었다. 재료비로만 2,500만원이 지출됐고, 인건비는 하루에만 120만원에 달한다. 대표 B씨는 직원들에게 양해를 구해 고용은 유지하되 근무시간은 절반으로 줄이는 것으로 협의했다. 20일 가동한 테이블은 예년의 10% 수준인 6테이블에 그쳤다.

B씨는 “하루이틀만 지나도 재료의 신선도와 상품 가치가 떨어져 손실로 남게 됐다”며 “사전 예고도 없이 지자체가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은 행정편의주의적인 결정”이라고 성토했다.

영세 횟집, 커피점 등도 수백만원의 손실을 떠안게 됐다. 정부와 정치권이 논의 중인 손실보상법도 이들에게는 ‘먼 이야기'일 뿐이었다.

서선이 강릉시 펜션협회장은 “많아야 6~7실 규모인 영세사업체들도 객실을 75%만 운영하라는 지침을 따르느라 어려움이 컸는데, 4단계 격상으로 사실상 영업이 중단됐다”고 말했다. 박주국 한국외식업중앙회 강릉시지부장은 “지난해부터 대출이 쌓여 사채까지 쓰는 상인들이 많은데 어디에 어려움을 호소해야 하는가”라며 답답해했다.

신하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