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19.4℃
  • 구름많음인천 20.6℃
  • 구름많음원주 17.7℃
  • 구름많음수원 20.6℃
  • 구름많음청주 19.3℃
  • 구름많음대전 18.5℃
  • 흐림포항 22.3℃
  • 구름많음대구 18.9℃
  • 구름많음전주 19.7℃
  • 흐림울산 20.9℃
  • 흐림창원 20.6℃
  • 구름많음광주 20.3℃
  • 흐림부산 21.3℃
  • 구름많음순천 18.5℃
  • 구름많음홍성(예) 18.5℃
  • 구름조금제주 24.1℃
  • 흐림김해시 21.3℃
  • 흐림구미 17.3℃
기상청 제공
메뉴

(대전일보) 대전 '물 순환 선도도시사업' 실효성 논란

URL복사

市, 국비 등 280억원 투입 빗물 침투시설 조성
식생수 고사 예산낭비 지적…안전사고 우려도

 

 

280여 억 원을 투입해 대전지역 도심 내 빗물 투과를 높이기 위해 추진 중인 '물 순환 선도도시 조성사업'에 대해 실효성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대전시는 2016년 환경부 공모사업인 물 순환 선도도시로 선정, 총사업비 280억 원(국비 195억 2000만 원, 시비 84억 8000만 원)을 지원받았다. 광주시와 울산, 경북 안동, 경남 김해 등과 함께 선정된 이 사업은 도심 내 빗물 침투를 높이고 하천을 포함한 도시 전체의 물 순환을 원활히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는 2017년 물 순환 개선 목표와 실행 계획을 담은 기본계획을 수립했으며, 지난해 9월부터 물 순환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물 순환 시범사업은 도심 내 물이 스며들지 않는 '불투수' 면적을 줄이고 빗물 순환 기능을 회복하는 시설 공사를 골자로 한다. 총사업비 280억 원 중 250억 원이 이번 시설 공사에 투입됐다.

 

시는 서구 둔산동, 월평동, 갈마동 일대 등 둔산 일원을 시설 공사 시범 사업지로 선정했다. 이들 지역에는 공공기관이 밀집해 아스팔트 등 빗물이 흡수되지 않는 불투수 면적이 높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빗물 침투를 높일 식생형 시설 1300여 개를 대덕대로와 한밭대로, 둔산로 일대에 설치했다. 시는 120㎝ 터파기를 한 곳에 모래와 배수관 등을 넣은 후 식생수를 심었는데, 수종은 생존에 강한 산철죽과 수수꽃다리 등으로 구성됐다.

 

그러나, 채 몇 개월도 안 된 상황에서 둔산 일대에 심어진 일부 식생수가 고사하면서 예산 낭비 논란이 일고 있다.

 

또한, 아직도 나무 식재가 안 된 곳이 적지 않다 보니 노약자나 어린이 등 사회적 약자들은 물론 야간 술 취한 취객들의 안전 사고 우려도 적지 않다.

 

이렇다 보니 해당 사업 실효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시선이 적지 않다.

 

서구지역 한 시민은 "여름철이면 나무들이 가장 푸릇할 때인데 둔산 아파트 곳곳마다 누렇게 뜬 나무들을 보고 있자니 미관적으로도 굉장히 좋지 않아 보인다"며 " 정말 말이 안 나온다. 많은 예산이 들어간 것에 비해 벌써 고사한 나무들도 많던데, 과연 저런 사업이 타당한지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지역 내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시가 여름철 수목 관리에 소홀했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한 전문가는 "요즘처럼 기온이 높으면 식물이 토양에서 수분을 흡수하는 양보다 증발하는 물의 양이 더 많다"며 "식물이 활착을 하려면 수분이나 양분을 충분히 흡수할 수 있도록 실뿌리가 마르지 않게 관리해야 하는데 어떤 문제가 있었던 건지 정말 안타깝다"고 말했다.

 

대전 서구의회 이한영 의원은 최근 마친 임시회 본회의 5분 발언에서 "서구 식생형 시설사업은 총 1011개소 중 현재 50% 가량 설치가 완료된 상태인데, 식물재배화분 등 식생형 시설이 대로변, 아파트 등 이면도로에 설치해 주민 통행 안전사고 위험이 심각하다"며 "또한, 식생체류지로 빗물이 유입되면서 도로변 쓰레기·흙, 모레 등이 들어가 식생체류지로서 역할과 도로변 쓰레기장으로 변질될 우려, 흙·모레 등이 지속적으로 유입돼 물 순환 사업의 효과에 의구심이 든다"며 개선 대책 마련을 촉구했었다.

 

이와 관련 대전시는 현재 사업이 시범 단계이며, 식생수 생육을 관측하는 단계라는 입장이다. 오는 9월이 되면 비로소 본격적인 관목 식재가 이뤄진다고 덧붙였다. 대전시 한 관계자는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시공업체와 조경전문가가 착근 상황을 확인하는 단계"라며 "나뭇잎이 육안으로 갈색이고 마른 상태라고 해 고사한 것으로는 볼 수 없다. 관수와 나뭇잎 전지 작업을 통해 생육 추이를 확인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박우경 기자 qkr95691@daej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