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23.3℃
  • 맑음서울 26.1℃
  • 맑음인천 26.3℃
  • 구름많음원주 23.5℃
  • 맑음수원 26.3℃
  • 맑음청주 24.1℃
  • 맑음대전 25.5℃
  • 구름많음포항 23.7℃
  • 구름많음대구 24.4℃
  • 맑음전주 24.3℃
  • 구름조금울산 24.4℃
  • 맑음창원 24.9℃
  • 구름많음광주 24.1℃
  • 구름조금부산 26.2℃
  • 흐림순천 24.3℃
  • 맑음홍성(예) 23.8℃
  • 구름조금제주 27.8℃
  • 맑음김해시 25.7℃
  • 구름조금구미 22.8℃
기상청 제공
메뉴

(부산일보) 부산시 “점심시간 최대 8명 식당 출입 허용을”

URL복사

정부에 사적 모임 규제 완화 건의
4명씩 두 테이블 ‘절충안’ 제시

 

부산시가 점심시간에 최대 8명까지 식당 출입을 허용하는 방안을 정부에 건의했다. 4명씩 두 테이블에 앉는 식이다.

 

13일 부산시는 정부에 점심시간 식당 출입과 관련해 5명 이상 사적 모임 규제를 완화해 줄 것을 정부 측에 건의했다. 구체적으로 최대 8명까지 출입이 가능토록 하는데, 4명씩 별도 자리를 마련하는 방안이다. 현행 5인 이상 사적 모임과 절충된 형태로, 식당 내 감염 가능성 증가도 크지 않을 것이라는 게 시의 판단이다. 이 밖에도 시는 코로나19로 큰 폭의 영업 손실을 보고 있는 지역 경륜장 등에 대한 방역 준칙 완화도 함께 건의했다.

 

 

 

시가 규제 완화를 건의한 배경은 최근 부산의 하루 코로나19 평균 확진자 수가 10여 명 수준으로 떨어지는 등 비교적 안정적으로 감염 관리가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현재 국내 확진자의 60~70%가량이 수도권에 집중돼 있다. 반면 광역지자체 단위에선 부산과 울산이 유일하게 수도권과 동일하게 거리 두기 2단계가 적용 중이다. 감염 규모에 비해 적용되는 방역 규제가 엄격한 만큼, 이를 상쇄할 수 있는 조처가 있어야 한다는 게 부산시의 논리다.

 

하지만 부산의 코로나19 상황이 여전히 불안한 측면이 있어, 실제 규제 완화가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사회적 거리 두기 개편안이 시범 실시되는 일부 지역을 제외하곤 5인 사적 모임 금지는 전국 공통적인 사안이다 보니 예외를 인정한다는 것도 방역 당국엔 부담이다.

 

이날 부산에선 24명의 확진자가 추가돼, 누적 환자는 5332명이 되었다. 나흘 만에 하루 확진자가 20명을 넘어선 건 수영구 댄스 동호회 내 집단감염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전날 해당 동호회 회원 1명이 확진됐으며, 이후 접촉자 20명에 대한 조사에서 회원 8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방역당국은 해당 동아리 시설 이용자 전체로 조사 범위를 넓히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5명은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았으며, 나머지는 대부분 자가격리 중 확진된 사례였다. 백신 접종에 중증 이상반응도 2건이 보고됐다. 기저질환이 따로 없는 50대 1명이 아나필락시스 반응이 나타났으나, 치료 뒤 상태가 호전돼 퇴원했다. 또 기저질환이 있는 40대가 백신 접종 뒤 숨져, 인과관계에 대해 조사 중이다. 지금까지 부산에선 백신 접종 뒤 5명이 숨졌으며, 2건은 백신과 인과관계가 없다고 결론 났으며 나머지 3건은 조사가 진행 중이다. 경남에선 33명(창원 10명, 김해 6명, 진주·양산 각각 5명, 밀양 3명, 산청·사천·거제·통영 각각 1명), 울산에선 15명이 추가 확진됐다.

 

김백상·김길수 기자 k103@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