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15.7℃
  • 맑음서울 14.0℃
  • 구름조금인천 14.2℃
  • 맑음원주 12.2℃
  • 맑음수원 13.1℃
  • 맑음청주 15.6℃
  • 맑음대전 14.6℃
  • 맑음포항 16.2℃
  • 맑음대구 15.5℃
  • 맑음전주 14.9℃
  • 맑음울산 14.2℃
  • 맑음창원 15.5℃
  • 맑음광주 16.1℃
  • 맑음부산 15.9℃
  • 맑음순천 10.8℃
  • 맑음홍성(예) 14.2℃
  • 맑음제주 17.5℃
  • 구름조금김해시 15.2℃
  • 맑음구미 11.6℃
기상청 제공
메뉴

(부산일보) [단독] “550억 더 든다” 오페라하우스 건립비 ‘설상가상’

URL복사

 

부산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기대를 모았던 북항 오페라하우스의 건립비가 최근 550억 원이나 늘어났다. 사업 추진 당시 부산항만공사(BPA)가 약속했던 800억 원도 확보하지 못한 상황에서 설상가상으로 건립비만 수백억 원 증가한 것이다. 오페라하우스의 건립 자체가 무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마저 나오는 상황이다.

 

부산시, 최근 사업비 증액 조정

공사비 70%인 2000억 넘게 부담

BPA 800억 지원도 여전히 난항

공정률 26%서 재원 조달 비상

북항 랜드마크 조성 우려 목소리

 

15일 부산시에 따르면 시는 올해 6월 오페라하우스 사업비를 2017년 산정한 2500억 원에서 550억 원이 증액된 3050억 원으로 조정했다. 2012년 롯데그룹이 기부한 1000억 원을 제외하고 사업 주체인 부산시가 확보해야 할 예산이 2000억 원이 넘게 된 것이다.

 

부산시는 사업비 증액 사유로 토사 처리비, 물가 상승, 현장 여건 변화 등을 들었다. 당초 부산시는 공사장에서 나온 흙을 북항 1부두를 매립하는 데 쓸 계획이었다. 그런데 1부두를 근대문화유산으로 보존하기로 결정하면서 흙을 다른 곳으로 옮겨야 했다. 이 과정에 50억 원가량의 비용이 더 발생한다는 것이다. 그 외 다른 여러 비용을 다 합치면 추가 사업비가 550억 원에 달한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1부두 보존 논의를 제외하면 다른 변수들은 충분히 예상 가능했다는 지적이다. 통상적인 토목공사에서 사전에 고려되는 사안들이라 애초 사업비에 포함돼야 하는 것이다. 550억 원이라는 증가분은 최초 사업비의 20%가 넘는 액수인데, 이를 초반에 충분히 검토하지 못했다면 설계 부실을 자인하는 꼴이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자신의 핵심 공약 사업을 무리하게 추진하는 과정에서 사업비를 비현실적으로 낮게 잡았다는 비판이 나올 수밖에 없다.

 

추진 당시 BPA에서 지원받기로 한 800억 원도 사실상 무산된 상황이다. 부산시는 2018년 오페라하우스 공사를 재개하면서 BPA와 건립 협약을 체결했다. 오 전 시장이 직접 나서 BPA가 오페라하우스 건립비 800억 원을 지원하기로 약속했다고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하지만 2019년 기획재정부가 난색을 표하면서 비용 지원은 답보 상태다. 이후 해양수산부와 BPA는 해당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별다른 조치도 하지 않는 상황이다. 현재 오페라하우스 공정률은 26%다.

 

사업 주체인 부산시가 조달해야 하는 예산은 전체 건립비의 70%에 달하는 2050억 원이다. 현재 이에 대한 뚜렷한 조달 마련 방안이 없다. BPA가 약속대로 지원하기만 바랄 수 밖에 없는데, BPA는 묵묵부답이다. 오페라하우스 추진을 담당하던 부산시 조직도 축소되고, 시장도 바뀌면서 안팎으로 이를 추진할 동력을 잃은 상황이다. 이에 대해 부산시 관계자는 “해수부가 북항 재개발 사업과 관련한 감사를 완전히 마무리하기 전까지는 소통 창구를 유지한 채 지켜볼 수밖에 없다”며 “오페라하우스 역시 북항 재개발 사업의 공공성을 강화하는 콘텐츠라는 관점에서 해수부와 BPA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혜랑 기자 rang@busan.com , 안준영 기자 jyoung@bus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