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19.2℃
  • 맑음서울 11.6℃
  • 맑음인천 10.6℃
  • 맑음원주 14.3℃
  • 맑음수원 10.6℃
  • 맑음청주 14.4℃
  • 구름조금대전 12.5℃
  • 맑음포항 18.2℃
  • 맑음대구 17.0℃
  • 구름조금전주 12.0℃
  • 맑음울산 17.0℃
  • 맑음창원 15.2℃
  • 맑음광주 12.4℃
  • 맑음부산 15.1℃
  • 맑음순천 11.9℃
  • 맑음홍성(예) 10.6℃
  • 맑음제주 12.8℃
  • 맑음김해시 14.2℃
  • 맑음구미 15.5℃
기상청 제공
메뉴

(전북일보) 전기차 보급 가속한다는 전북도, 보조금 바닥날까 ‘걱정’

URL복사

전북도 지난해 전기차 3470대 보급, 올해 전기차 5500대(승용차 3300대, 화물차 1600대, 이륜차 600대) 신규 확대 보급 계획
그러나 전기차 보조금을 받기 위해 신청자 늘어나면서 일부 신청자는 못 받을 가능성
특히 화물차의 경우 최대 40%가량의 보조금 받을 수 있어 보조금 신청자 몰려 1600명 대상자에 1962명이 신청, 362명이 초과 신청한 상황

 

전북도가 친환경 차량 보급 확대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고갈로 추진력을 상실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8일 전북도에 따르면 도는 친환경 차량 확대 보급으로 미세먼지 저감 및 대기질 개선을 추진 중에 있다.

이에 탄소 배출량이 높은 기존 내연기관차를 친환경 전기차로의 전환에 적극 노력 중에 있으며 그 결과 지난해까지 도내 전기차 3470대, 전기충전소 2069기를 보급하는 성과를 이뤘다.

전북도는 보다 친환경 차량 보급 확대를 위해 올해 목표로 전기차 5500대(승용차 3300대, 화물차 1600대, 이륜차 600대)를 신규 확대 보급과 함께 전기충전소 600기 추가 설치를 계획하고 있다.

그러나 문제는 전기차 구입 시 지원되는 정부 보조금이 당초 구상했던 계획보다 조기 소진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올해 전북에서 전기차를 구입할 경우 승용차는 최대 1700만 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으며 화물차의 경우는 최대 250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특히 포터나 봉고와 같은 전기 화물차는 4200만 원대에 형성된 가격에서 보조금으로 40%가량을 지원받을 수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

전북도는 올해 전기 화물차 보조금을 1600명에게 지급할 계획이었으나 현재 1962명이 신청해 362명이 보조금을 못 받을 수 있는 상황이다.

더욱이 현대차가 오는 19일부터 아이오닉5 사전계약 고객에 대한 본계약에 들어가게 되면 이후 각 지자체에 보조금을 신청하기 때문에 이에 따른 보조금 신청자가 늘어날 전망이다.

현재 도에 전기 승용차 보조금을 신정한 자는 지원 대상 3300명 중 407명이지만 현대 아이오닉5나 기아 EV6에 대한 수요가 본격화되면 계획됐던 보조금 대상자를 초과할 있다는 전언이다.

결국 상황이 이렇다 보니 전기차를 구매하더라도 조기 소진된 보조금에 지원을 못 받는 상황 구매자가 나타날 수 있고 이는 친환경 전기차로 전환을 가속하려는 전북도의 정책에 제동이 걸릴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이에 대해 전북도 관계자는 “전기차 보조금 지원에 있어 승용차 부분은 신청이 밀리지 않지만 아이오닉5 구매가 본격화되면 추이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며 “정부에 지속적으로 전기차 보조금 지원 물량을 확대하는 것에 대해 건의를 하는 등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엄승현 기자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