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18.5℃
  • 구름많음인천 20.1℃
  • 구름조금원주 16.4℃
  • 구름많음수원 20.2℃
  • 구름많음청주 18.8℃
  • 구름많음대전 17.2℃
  • 흐림포항 21.9℃
  • 구름많음대구 18.2℃
  • 구름많음전주 18.4℃
  • 흐림울산 20.1℃
  • 흐림창원 19.9℃
  • 구름많음광주 19.7℃
  • 흐림부산 21.0℃
  • 흐림순천 17.3℃
  • 구름많음홍성(예) 17.7℃
  • 구름많음제주 23.1℃
  • 흐림김해시 20.1℃
  • 구름많음구미 16.6℃
기상청 제공
메뉴

(경인일보) [경인 WIDE] 우리는 왜… 돈을 내고 한강을 건너나

URL복사

일산대교 요금에 '통행 자유 빼앗긴' 경기 서북권

 

소형 1200원… 출퇴근 연간 60만원
"수익성 충분한데 MRG 지원까지"
고양·김포·파주시 공동매입 검토

 

 

 

돈을 내고 한강을 건너는 사람들이 있다. 선박을 타고 건너는 것도 아니고, 남산터널처럼 혼잡 완화를 위한 조치도 아니다. 불과 1.84㎞ 교량을 오갈 뿐인데 경기 서북권 주민들은 일산대교에서 편도 1천200원(소형 기준)의 요금을 꼬박꼬박 낸다.

자유로와 연결되는 이 다리에 올라타지 않으려면 약 8㎞ 떨어진 김포대교로 우회하는 수밖에 없다. 출퇴근시간대 김포대교 주변 병목현상을 고려하면 30분 이상은 더 허비해야 한다.

서부지역 불공정한 교통망의 대표 사례인 일산대교 통행료는 서북권 주민들의 숙원이자 10여 년 전부터 선거철 단골 공약이었다.

이런 가운데 경기도가 최근 고양·김포·파주 등 서북권 3개 지자체와 공동매입하는 카드를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수천억 원의 매입비용과 지자체 간 분담비율 협상이 변수이긴 하나 이번만큼은 해묵은 체증이 씻겨나갈지 지역사회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김포시 걸포동과 고양시 법곶동을 잇는 왕복 6차로 일산대교는 1천784억원(도비 299억원)이 투입돼 지난 2008년 한강 27번째 교량으로 개통했다.

대림산업·대우건설 등 5개사 컨소시엄이 2038년까지 운영하며 이익을 거두고 기부하는 수익형 민자사업(BTO)이었고, 지금은 폐지된 운영수입보장(MRG·추정통행료 76.6~88%) 제도가 적용됐다.

일산대교 통행료는 개통 이전부터 논란이었다. 건설비용과 운영비를 한정된 기간에 회수해야 하는 민자 입장에서나, MRG에 발목 잡힌 구조상으로나 재정도로보다 높은 통행료가 불가피하다는 분위기는 물론 있었다. 하지만 상식 밖의 요금이 문제였다.

첫해 소형차 기준 1천원이던 통행료는 2009년 국민연금공단이 일산대교를 인수한 이후 두 차례 인상을 거쳐 현재 소형 1천200원·중형 1천880원·대형 2천400원이 됐다.

1㎞당 승용차 통행료로 따지면 652원으로,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 109원,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189원보다 3~5배 비싸고 천안논산고속도로 59.7원과 비교해서는 11배가 많다. 단순 승용차 출퇴근 운전자는 연간 60여만원, 업무용 운전자의 경우 100만원 넘는 돈을 다리 하나 건너다니는 데 쏟아붓게 되는 셈이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일산대교 통행량은 개통 무렵보다 3배 이상 증가해 이미 수익성이 충분할 뿐 아니라 경기도민의 세금으로 MRG 비용까지 지원하고 있다"며 "어디든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교통권은 모두가 누려야 할 기회이며 권리이자 생계다. 일산대교 전체 지분을 보유한 국민연금공단은 사업권 인수 등 최적의 대안을 통한 국민 교통권 보장에 적극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3면([경인 WIDE] 22분 도는 김포대교 대체도로 아닌데… 일산대교만 '유료 불합리')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