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강릉 25.9℃
  • 구름많음서울 23.6℃
  • 구름많음인천 23.5℃
  • 흐림원주 21.5℃
  • 구름많음수원 24.2℃
  • 구름많음청주 24.8℃
  • 구름조금대전 25.5℃
  • 구름조금포항 26.2℃
  • 구름많음대구 25.9℃
  • 구름조금전주 26.3℃
  • 구름많음울산 25.4℃
  • 구름많음창원 27.0℃
  • 구름조금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5.9℃
  • 구름많음순천 24.5℃
  • 구름조금홍성(예) 25.3℃
  • 구름많음제주 28.7℃
  • 구름많음김해시 26.5℃
  • 구름많음구미 25.5℃
기상청 제공
메뉴

(전북일보) 정읍 태생 월주 큰스님 열반

URL복사

장례 5일간 금산사서 조계종 종단장으로 진행
총무원장 두차례 역임. 불교에만 극한하지 않고 사회활동도 활발

 


불교의 사회 운동에 헌신해왔던 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 큰스님이 22일 열반했다. 법랍 67세, 세수 87세.

조계종에 따르면 월주 큰스님은 이날 오전 9시 45분께 자신이 조실(祖室)로 있는 김제 금산사에서 입적했다.

 

 

 

월주 큰스님은 올해 폐렴 등으로 동국대 일산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아왔다. 그러다가 이날 새벽 금산사로 자리를 옮겨 수좌들이 보는 가운데 마지막 시간을 보냈다.

월주 큰스님은 1980년과 1994년 각각 제17대, 제28대 대한불교 조계종 총무원장을 역임했다.

제17대 총무원장에 당선된 해 10월 신군부에 의해 10.27 법난 사태가 발생했다. 당시 신군부는 월주 큰스님에게 종단 명의로 전두환 지지 성명을 요구했다고 한다.

이를 거부하자 신군부는 당시 총무원장 송월주 명의로 성명을 요구했다고 한다. 또 거부했더니 보안실로 불러 23일간 고초를 겪었다고 한다. 당시 전국 사찰은 신군부 군홧발에 짓밟혔고, 월주 큰스님 역시 강제 연행돼 총무원장 자리에서 물러나야 했었다. 이후 월주 큰스님은 미국으로 3년간 떠났다가 돌아온 후 조계종 개혁회의에 참여해 종단 개혁을 이끌었고, 다시 14년만에 총무원장이 됐다.

총무원장에서 물러난 그는 미국 등지를 떠돌며 한국 불교의 방향을 고민하던 중‘깨달음의 사회화 운동’을 불교계 책무로 내세웠고, 이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 불교인귄위원회 공동대표 등을 맡으며, 시민사회 단체 영역에서 활발하게 활동했다.

특히 월주 큰스님은 1992년 10월 나눔의 집을 설립해 지난 30여년 동안 무보수로 일하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보살펴 왔다.

월주 큰스님은 불교의 울타리 안에만 머물지 않았다. 당시 가톨릭의 김수환 추기경, 개신교의 강원용 목사와 함께 ‘종교 지도자 삼총사’로 불렸다. 월주 스님은 이들과 20년 가까이 친분을 나누며 우리 사회와 국가의 문제를 의논했다.

월주 큰스님의 장례는 5일간 금산사에서 조계종 종단장으로 치러지며, 영결식과 다비식은 26일 진행된다.

이강모 kangmo@jjan.kr